‘나도 끌려가는거 아냐?’ 러시아 남자들이 군대를 피하기 위해 하는 행동

러시아 남성들이 군대에 강제징집돼 우크라이나 전장에 끌려가지 않기 위해 해외로 도피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우크라이나를 반드시 장악하겠다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의지와 달리 러시아군의 사기는 이미 바닥에 떨어진 모양새입니다.

3일(현지 시간)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안드레이 루고보이 두마(연방의회 하원) 의원 등 집권당 의원들은 최근 “러시아의 무력 사용에 반대하는 미승인 공개 행사에 참가한 사람은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내) 도네츠크·루한시크공화국 지역의 병역을 위해 파견한다”는

내용의 법안을 공동 발의했습니다. 한마디로 반전(反戰)시위에 참가했다가 붙잡히면 강제로 징집해 우크라이나 전장에 보내겠다는 의미입니다.

이 법안은 러시아 정부가 극렬한 국내 반전 여론을 억누르기 위해 내놓은 조치입니다. 지난달 24일 개전 이후 현재까지 러시아에서는 반전시위대 총 7600명이 체포됐다. 하지만 이것이 오히려 시민들의 공포감을 키우는 결과를 낳았습니다.

특히 징집 대상이 될 수 있는 성인 남성들은 두려움에 휩싸였습니다. 조만간 계엄령이 선포돼 징집 연령 남성의 출국이 금지될 것이라는 소문도 빠르게 퍼지고 있습니다.

러시아 정부는 계엄령 발동 가능성을 부인했지만 로이터통신은 러시아 남성들이 계엄령을 피해 중동 등 해외로 떠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수도 모스크바에 사는 한 30대 남성은 “웃돈을 주고 중동행 비행기 티켓을 구매했다”며 “전쟁에서 싸우고 싶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모스크바 시내의 한 비자 발급 센터에는 유럽으로 출국하려는 사람들이 장사진을 치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우크라이나가 교전 중에 붙잡힌 러시아 포로들을 본국으로 돌려보내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단 포로의 어머니가 직접 우크라이나 국경까지 와서 데려가야 한다는 조건이 붙었습니다.

‘모정’에 호소하는 식으로 반전 여론을 부추기고 러시아군의 전투 의지를 꺾으려는 시도로 풀이됩니다.

3일(현지 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최근 페이스북 게시글로 “러시아군 포로의 어머니가 직접 본국으로 이송하는 것을 조건으로 포로를 석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가 밝힌 ‘포로 귀환’ 절차는 다음과 같습니다. 우선 러시아 군인의 어머니는 전용 전화선이나 모바일 메신저 등을 통해 자식이 포로로 구금돼 있는지를 확인한 뒤 폴란드 국경으로 이동해야 합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국경과 맞닿은 폴란드 접경지에서 대기하고 있는 어머니에게 자식인 러시아군 포로를 넘겨준다는 것입니다.

교전이 치열해지면서 러시아군의 피해가 속출하는 가운데 포로 ‘엄마 송환’은 러시아군의 사기를 떨어뜨릴 수 있다고 블룸버그는 분석했습니다.

지난 2일 러시아 국방부는 이번 침공으로 러시아군 498명이 전사하고 1597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밝혔습니다.

교전이 벌어지는 우크라이나 각지에서는 사기가 저하된 일부 러시아군이 고의로 자국 탱크와 군용 장비를 망가뜨리고 도망가는 일도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