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에 처음 만나 부모님이 극구반대하던 결혼해 잘살고 있다는 커플

올해로 결혼 20주년을 맞이한 이승엽, 이송정 부부는 2002년 결혼에 골인해 세 아들과 함께 행복한 결혼 생활을 이어가고 있는데요.

두 사람은 지난 2000년 앙드레김 패션쇼에서 파트너로 피날레를 함께 장식하며 인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과거 이승엽은 한 예능 프로에 출연해 “처음 만났을 때 아내가 고등학생이었다”라며 “먼저 지인을 통해 아내의 번호를 알아냈는데 알고 보니 고등학생이라 깜짝 놀랐다”고 당시 상황을 전하기도 했는데요.

당시 19살의 나이로 앙드레김 패션쇼에 등장한 이송정은 중앙대 연극영화과 특차 전형에 합격하며 수많은 러브콜을 받는 예비 스타로 이름을 알린 바 있습니다. 당시 중앙대 연극학과에 재학중이었기에 집안에서 엄청난 반대가 있었다고 합니다.

이송정은 어린 나이에 결혼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당시 많이 어렸고 철이 없었다. 많이 좋아하기도 했다. 몰라서 용감했던 것 같다”라며

“남편이 유명한 야구선수라는 사실은 알았지만, 야구에 대해서는 잘 몰랐다. 특히 남편이 결혼 후 미국 메이저 리그로 갈 것이라는 말에 속았다. 결국 미국에는 가지 않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결혼 이후 이송정은 연예계 활동을 중단하고 내조와 육아에 전념하고 있는데요. <편먹고 공치리> 등 예능 프로에서 활약 중인 이승엽은

“첫째, 둘째 때는 선수 시절이라 원정 경기를 다녀서 몰랐는데 육아를 해보니 너무 힘들다.”라며 그동안 내조를 해준 아내에 대한 감사함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아들로는 이은혁, 이은준, 이강유가 있습니다. 여담으로 첫째인 은혁이는 야구보다 축구를 더 좋아한다고 합니다.

아이 욕심이 있어서 인지 셋째도 가지고 싶고 딸이었으면 좋겠다는 말을 하기도 했는데요.

그리고 2021년 1월 4일 셋째 아들 이강유가 태어났고, 1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셋째 아들의 탄생 소식을 전했습니다.

또 이승엽은 야구선수 중엔 흔치 않은 비흡연자에, 술도 거의 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삼성 라이온즈 선수단 내에서도 가장 몸 관리에 철저했다고 하며, 일찍이 MLB나 NPB식의 선진 훈련 체계를 접하면서 크게 영향을 받은 듯 합니다.

이승엽의 롱런에는 그의 철저한 자기관리도 한몫했다는 평을 받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