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강남? 줘도 안살아’ 김구라가 강남에 절대 안산다는 이유는 의외로 현실적이다

방송인 김구라가 서울의 명소와 역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강남 지역’에 대한 개인적인 견해를 밝혀 화제 되고 있습니다.

4월 27일 방송 프로그램 ‘김구라의 라떼9’에서는 ‘라떼 서울시티투어’를 주제로 이야기가 펼쳐졌습니다.

이날 김구라는 서울의 랜드마크로 사랑받았던 명소들을 소개했는데, 그중 서울 강남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김구라는 “강남의 시초가 ‘전원일기’다”라고 말해 관심을 끌었습니다.

김구라는 지금은 부의 상징이 된 강남지역이 과거에는 논밭에 불과했다며 “당시 강남 전체가 비포장도로여서 비만 오면 진흙탕에 발이 푹푹 빠졌다.

강남에서 남편 없인 살아도 장화 없인 못 산다는 말이 있었다”라고 전했습니다.

김구라는 또한 현재의 강남 땅값을 과거와 비교했는데, 그가 40년 간 300배 이상 오른 강남의 부동산 가격 흐름을 짚어주자 함께 출연한 다른 패널들은 “그때 샀어야 했는데”라며 안타까움을 표했습니다.

하지만 김구라는 “사실 난 (강남에) 들어가고 싶지 않다”라며 “차도 막히고 그냥 일산 유지로 사는 게 좋다”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그는 “좀 무리를 하면 들어갈 수도 있는데…”라고 끝을 얼버무렸습니다.

한편 김구라는 평소 냉철하고 지적인 이미지와 달리 부동산 투자에서 그리 두각을 발휘한 편은 아니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그는 과거 한 방송에서 부동산에 투자해 5억 원가량의 손해를 본 사실을 고백했습니다.

김구라는 MBC ‘교양있는 부동산 예능-돈벌래’에 출연했을 당시 “일산과 인천에 집이 두 채가 있는데 각각 2억 5,000만 원씩 떨어졌다”라며

‘부동산 똥손’임을 인증했다. 특히 그는 친분이 있는 이광기의 말을 듣고 일산 아파트를 샀다는 사실을 덧붙이며 의외의 팔랑귀 면모까지 보였습니다.

또 김구라는 대표적인 인천 토박이로. 인천에서 태어나 학교를 모두 인천에서 다녔습니다.(주안초, 구월중, 제물포고, 인하대 영문과) 그리고 간석동에서 방위병으로 군 복무를 마쳤습니다.

이 때문인지 인천에 대한 애정과 자부심이 강해 보이며, 인천 출신 연예인 후배들을 보면 대놓고 아빠미소를 날리며 매우 좋아합니다.

특히 제물포고등학교를 졸업한 것에 대한 자부심이 있습니다. “썰전”에서 황우여 전 교육부 총리, 유정복 전 인천광역시장을 선배님이라 호칭하고, 유정복 시장의 출판기념회 및 인중-제고 송년의 밤에서 사회를 보았습니다.

2015년 12월 2일에 방송된 SBS 510 도시의 재발견 – 인천 편에 유정복 시장과 함께 출연하였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