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23살 아니야?” 20대 초반으로 보이는데 실제 나이 듣고 깜짝 놀란다는 역대급 동안 여배우

“20대 초반 아니야? 30대 후반이라니..” 역대급 동안 페이스로 놀라운 반응이 나오는 여배우가 있습니다.

1985년생으로 올해 나이 37살인 배우 최유화는 최근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서 해모용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며 빛나는 존재감을 드러냈는데요.

그녀는 20살 때부터 각종 CF 및 패션모델로 활동하다 2010년 <KBS 드라마 스페셜 – 위대한 계춘빈>을 통해 배우로 데뷔한 바 있습니다.

이후 최유화는 영화 <쎄시봉>, <밀정>, <타짜 : 원 아이드 잭> 등 여러 작품에 출연해 연기 커리어를 쌓아왔으며, 특히 드라마 <나의 위험한 아내>에서 진선미 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기도 했습니다.

172cm의 큰 키와 뚜렷한 이목구비로 패션계에서도 여전히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최유화는 지난 3월 화보를 공개해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요.

화보 속에서 그녀는 특유의 고혹적인 눈빛으로 한국적인 패션을 남다르게 소화했습니다.

최근 한 커뮤니티에는 최유화의 사진과 함께 실제 나이를 알리는 글이 올라와 많은 관심을 받기도 했는데요.

그녀가 출연한 드라마 <달이 뜨는 강> 스틸컷과 각종 SNS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20대 초반인 줄 알았는데 솔직히 고딩이라 해도 믿을 것 같다”,

“37살이라는 게 말이 안 된다. 98년생 정도로 보인다”, “20대 초반 신인배우인 줄 알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도회적인 인상 덕분에 강한 역할을 맡는 경우가 있는데, 본격 활동을 시작한 2010년대에 여성 독립운동가 역할만 두 차례 맡았다고 합니다.

배역 연구가 깊어지고 보완재를 적합하게 가미하면, 어떤 모습으로 성장하게 될지 그 귀추가 주목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