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내가 먹여살릴게” 월 100만원 버는 남자에 고백해 결혼한 여자연예인

당시 월 100만원 버는 남친에게 직접 고백해 결혼한 여자연예인이 있습니다.

래퍼 자이언트핑크는 Mnet <쇼미더머니>, <언프리티 랩스타>에 출연해 대중에게 이름을 알렸는데요.

또한 그녀는 SM엔터테인먼트 산하 레이블인 AIKM(All I Know Music)의 멤버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자이언트핑크는 지난 2020년 1살 연하의 요식업 사업가 한동훈과 결혼했으며, 최근에는 한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솔직한 결혼 생활을 보여주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데요.

자이언트핑크는 자신이 먼저 결혼을 하자고 말했다고 밝혀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한동훈은 결혼해서 행복하다고 말하며 “한 달에 100만원을 벌었다. 그런데 자꾸 결혼하자는 거다.

100만원 버는 애랑 어떻게 결혼을 하냐”고 처음 결혼 이야기가 나왔던 당시를 언급했고, 자이언트핑크는 “여보는 결혼 생각이 없었다.

지금은 안 하고 서른다섯 쯤 한다고 했다. 그럼 난 서른여섯이고 이 사람하고 결혼한다는 보장이 없는 거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동훈은 자이언트핑크 덕분에 식당을 차린 후 프러포즈를 할 수 있었다고 말하며 가게 차린 지 얼마 안 돼서 200만원 벌었나.

통장에 200 얼마 있었다. 너 이렇게 힘들 거면 결혼하자, 생활을 합치자.

그 프러포즈를 할 수 있었던 용기는 연예인인데 월 100만원 버는 애한테 결혼하자는 모습이 신선했다.

나였으면 그렇게 못한다. 이렇게 순수한 애가 누가 있을까”라고 아내에 대한 고마움과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랩네임에서 자이언트라고 정체성을 표현할 만큼 키가 172cm로, 장신입니다. 볼캡과 선그라스, 팀버랜드 워커가 즐겨착용하는 아이템이고 좀처럼 노출을 하지 않아 팬들이 자핑대원군이라는 별명을 지었습니다.

부산 해운대구 출신으로 해운대여자중학교를 다녔습니다. 부산 사투리가 말할 때마다 튀어나옵니다. 서울말을 쓰면 말이 느려지고 하이톤이되며 조사나 어미에서 부산사투리가 배어나와 뭔가 어설픕니다.

데뷔를 위해 25kg이나 감량했다고 합니다. 라디오스타에 출연해서 중학교 졸업 사진 시절 사진을 보여줬는데 스윙스를 닮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고 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