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14살때부터 중노동했다” 부도난 부모님 빚 갚다가 공황장애까지왔다는 국민가수

가수 금잔디가 집안 부도로 빚을 갚아야 했던 어린 시절을 고백했습니다.

지난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 화요초대석에는 트로트 가수 금잔디가 출연해 자신의 이야기를 전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금잔디는 노래의 의미에 대해 “태어났을 때 노려는 저의 재능, 끼였던 것 같다. 학교 다닐 때, 사회 초년생까진 생계 수단이었던 것 같다”라며 “노래가 저의 모든 것이 될 줄 몰랐다.

삶의 수단이었는데 인생의 전부가 됐다는 생각을 해서 너무 감사하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자신이 발표한 노래 중 ‘울 아버지’를 최애곡으로 꼽았는데, “이 노래를 20주년에 안 부르면 평생 아빠한테 이 얘기를 못할 것 같았다”라며 “다 만들어놓은 걸 엎고 금액적으로 3000만 원 정도 더 든 것 같다.

아빠 때문에 매일 손해를 보는 것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어릴 때부터 노래에 재능을 보였던 금잔디는 대학교 역시 실용음악과로 진학했습니다.

그녀는 “공부를 정말 못했는데 좋아하는 음악을 전공하니까 장학생이 됐다”라며 “학교 이름으로 가요제를 나가면 대상을 받았다”라고 전했습나다.

또 금잔디는 전국노래자랑에서 2등을 한것도 밝혔는데요 “당시 제가 고등학교 3학년이었는데 제 나이 때까지 고등학생은 출전을 못했다.

강원도 홍천군이 제 고향인데 ‘전국노래자랑’이 오는데 성인 연기를 하고 나갔다. 정장을 입고 빨간색 립스틱 바르고 뿔테 안경 쓰고 어른처럼 하고 나가서 노래를 했다.

1등을 하면 안 되니 1등을 못할 노래를 부르고 2등 우수상을 탔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이어 “연말 결산에서도 비니 모자를 쓰고 정말 어른처럼 빨간 립스틱 바르고 1등 못할 노래를 선곡했다. 좋아하는 노래랑 1등 하는 노래랑 다르다. 결산 때도 2등 우수상을 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중 3 때 부모님이 부도가 나 가족이 흩어졌었다고 밝힌 금잔디는 무작정 서울로 올라와 노래 부를 수 있는 곳을 찾아다녔다고 하는데요.

그녀는 “무조건 연예부장을 찾으면 된다고 했다. 여덟 군데에서 시간을 다 맞춰주셨다”라 “수업을 마치고 8시부터 새벽 2시까지 했다”라고 밝혔습니다.

마지막으로 금잔디는 어려웠던 시간이 많았지만 팬들 덕분에 버텼다며 “부모님이 곰팡이가 많은 월세에 사실 때 그 옆에 아파트를 짓고 있었다. ‘내가 돈 많이 벌면 내가 사주겠다’고 엄마에게 약속했다”라며

“그 약속을 2015년에 지켰지만 그 순간 공황장애가 왔다”라고 전했습니다. 이후 공황장애를 앓았던 10개월 동안에도 금잔디는 무대에 올랐습니다.

“기어서 무대에 올라가서 마이크를 잡으면 팬분들이 노래를 다 따라불러 주셨다. 그 순간 노래가 막 나왔다. 무대를 내려가자마자 쓰러졌다”라고 말했습니다.

금잔디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어린 시절부터 고생을 많이 하셨구나” “결국 어머님 아파트 사주신 게 대단하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