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막노동하는 남편 자랑스러워” 막일하는 남편 사랑스럽다고 고백한 대세 여배우

과거 극심한 생활고를 겪었다고 고백했던 배우 라미란이 방송에 나와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라미란은 최근 방송되었던 KBS 2TV ‘연중 라이브’의 ‘차트를 달리는 여자’에서 ‘잘나가는 배우들의 무명 시절’이라는 주제로 등장했습니다.

그는 데뷔 22년 만에 주연배우로 우뚝 선 배우로서 6위에 올랐는데 무명 시절 동안 1년 수입이 20만 원에 그쳤다고 밝혀져 놀라게 했습니다.

지난달에 방송되었던 채널A ‘행복한 아침’에서도 라미란이 겪었던 극심했던 생활고에 대해 언급되자 그의 과거가 재조명되었습니다.

배우 라미란은 과거 남편이 가수 겸 배우 신성우의 로드 매니저였는데 음반 시장이 불황이라 월급을 제때 받지 못해 결국 일을 그만두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당시 무명배우 시절이었던 라미란은 임신하게 되면서 수입이 끊기게 되자 집에 있는 옷을 팔아 겨우 생계를 이어 나갔다고 고백했습니다. 게다가 라미란에게 남편으로 인해 한 차례 더 거센 시련이 찾아왔습니다.

바로 남편이 게임머니를 현금으로 환전하는 불법 행위를 하다가 경찰에 적발되었던 것. 이에 라미란은 “남편이 돈에 쫒기다 보니 잘못된 생각을 한 것 같다”며 “당시 남편을 위해 피해자와 합의하기로 했고, 이 과정에서 큰 빚을 졌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샀습니다.

이후 라미란은 영화 ‘댄싱퀸’, ‘국제시장’ 등에 출연해 차례로 흥행이 되자 생활고를 청산할 수 있었습니다.

그 당시 라미란은 남편이 현재 막노동을 하고 있다고 거리낌 없이 고백해 큰 화제를 모은 바 있습니다.

“사람들이 남편 무슨 일 하냐고 물어보면 막노동 한다고 한다. 자신의 몸을 이용해 정당하게 일하는 것이기 때문에 창피한 건 아니다”고 밝혔습니다.

라미란은 한 방송에서 남편이 막노동하고 있다고 고백한 발언에 대해 “남편 존중 발언이냐, 그렇게 많이들 말씀하신다.

그런 의미로 말한 거 아니다.”며 “그건 너무 아름답게 꾸민 말이다”라고 말해 털털한 매력을 보인 바 있습니다.

현재 라미란의 남편은 2016년부터 부동산 중개업에 종사하고 있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그는 시간이 남을 때 라미란의 외조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에 누리꾼들은 “남편이 라미란 정말 잘 만났다”, “저런 아내 없다”, “남편이 막노동한다고 밝히다니 멋지다” 등 라미란에 대해 칭찬하는 반응이 주를 이루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