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Business

‘고졸 삼전 6년차 월급 공개’ 이래서 대기업 대기업하는구나..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삼성전자에 입사한 6년차 직원이 9000만원대에 이르는 연봉 내역을 공개했습니다.

지난 12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서 자신을 삼성전자 직원이라고 밝힌 작성자 A씨는

“삼전 고졸 6년 차 원천 변천사”라며 “6X00→6X00→7X00→9X00 대졸과 동직급으로 진급 예정”, “돈만 치면 고졸로는 삼전 괜찮은 것 같다. 타회사는 안 받아봐서 모르겠다”고 적었습니다.

동시에 함께 공개한 사진엔 2018년부터 받은 근로소득의 앞자리를 공개했고, ‘6’으로 시작한 숫자는 2020년 ‘7’로 바뀌었고, 2021년 ‘9’를 기록했습니다.

6000만원대에서 시작한 연봉이 7000만원, 9000만원대로 상승했다는 의미다. 또 상단에 표시된 5년간의 총소득은 3억원 이상으로 추측됩니다.

이 애플리케이션은 자신이 현재 다니고 있는 회사를 인증해야만 글을 쓸 수 있으며, 인증을 거친 회원 정보엔 회사명이 기입됩니다.

해당 게시물을 본 또 다른 삼성전자 직원은 “나 1년 차 때는 앞자리가 7이었다”고 댓글을 작성해 타 직장인들의 부러움을 샀습니다.

A씨의 게시물에는 “진짜라면 너무 부럽다” “이 사람도 삼성전자 들어가려고 엄청 노력했을 것” “삼성전자는 성과급 때문에 원천징수금액 확 오르는 것 같다” “돈 많이 받아도 저기서 오래 버티는 게 힘들다더라” 등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삼성전자는 고졸 공채에 해당하는 5급 채용을 매년 진행해왔습니다. 직무와 업무 환경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제조직무의 고졸 정규직 신입사원 초봉은 성과급 등을 더해 3500만~4000만원대 수준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4월 29일 노사협의회를 통해 ‘2022년 전 사원의 평균 임금 인상률이 9%로 결정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최근 10년 내 최대 인상률이었던 지난해 7.5%보다 1.5%포인트 높은 수준입니다.

이번 합의로 직원별 개별 고과에 따라서는 임금이 최대 16.5% 오르게 된다. 대졸 신입사원의 첫해 연봉도 5150만원 수준으로 높아질 전망입니다.

지난해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전자 임직원의 1인 평균 급여액(대표 이사 3인을 포함해 등기임원 11명 재외)은 1억4400만원이었습니다.

남자 직원은 1억5400만원을, 여자 직원은 1억1500만원을 받아 남녀 직원 모두 평균 보수가 1억원을 넘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