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번 결혼, 33살 연하 아내’ 현대판 의자왕이라 불린 배우의 근황

현대판 의자왕?! 8번 결혼, 33살 연하 아내 얻었던 배우의 근황

배우 유퉁이 8번 결혼 후 이혼했던 마지막 아내의 재혼과 출산 소식을 듣고 충격에 빠졌습니다.

지난 23일 방송되었던 MBN ‘특종세상’에서는 33세 연하인 몽골인 아내와 이혼 후 홀로 지내는 유퉁의 홀쭉해진 근황이 공개되어 화제를 모았습니다.

평소와 다른 모습에 유퉁은 “당뇨 투병만 30년 넘었다”며 “당뇨 합병증이 지금 막 나타나기 시작했다. 얼마 전에는 치과에 가서 이도 뺐다. 당뇨 합병증으로 다리도 자꾸 아프다”고 밝혔습니다.

신체적 고통을 호소하던 유퉁은 지난 2019년 8번째 이혼 후 전 재산을 투자해 막창 사업을 시작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폐업하게 되면서 빚을 떠안게 되었다고 전한 바 있습니다.

지인의 도움으로 경남 밀양의 한 한옥에서 지내던 유통은 작업실 한쪽에 자리 잡은 딸의 사진을 보며 “바람 같이 이사를 하더라도 꼭 먼저 1순위로 챙기는 게 미미 사진”이라며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유퉁은 33세 연하 몽골인 아내와 결혼해 슬하에 딸 미미를 두고 있었으나 이혼 후 아내는 딸을 데리고 몽골로 향했고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딸과 3년째 생이별 중이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샀습니다.

과거 배우 유퉁은 5명의 아내와 8번의 결혼과 이혼을 했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었습니다.

이러한 사실에 대해 유퉁은 “결혼 몇 번이 중요한 게 아니고, 첫 번째 부인과 결혼을 3번 해서 총 8번이라 그런다”라며 잦은 결혼에 대한 상황에 관해 설명했습니다.

이어 그는 “결혼도 내 탓이고, 이혼도 내 탓”이라며 “나와 살았던 내가 사랑했던 분들은 다들 예뻤고 다들 착했다. 내가 잘못해서 다 헤어졌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샀습니다.

특히 유퉁은 마지막으로 결혼했던 33세 연하 몽골인 아내를 가장 애틋하게 생각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습니다.

사업에 실패한 후 고정 수입이 없던 유퉁은 현재 서양미술 전공을 살려 그림을 판매해 생활비에 보태고 있습니다.

또한 공연 시설도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식당에서 간이 공연을 선보여 수입을 얻으며 몽골에 있는 전 아내와 딸에게 돈을 부쳐왔다고 고백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유퉁은 최근 전 아내가 재혼해 8개월 전 아이까지 낳았다는 소식을 접해 충격에 빠졌습니다.

재혼 소식에 놀란 그는 사춘기인 딸이 상처받을까 걱정해 곧바로 몽골행을 감행했습니다.

몽골에 도착한 유퉁은 전 아내에게 딸 미미를 한국에 데려가 공부시키고 싶다고 의사를 표했고 딸 또한 혼자 지내는 아빠를 위해 한국행을 결심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에 누리꾼들은 “재결합 생각 있어 보였는데 씁쓸했겠네”, “딸 생각하는 마음이 큰게 느껴진다”, “앞으로는 행복한 생활 보내기를”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