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지내는거 아니었어?” 강호동 이수근 황당 불화설 당사자 반응은?

최근 이수근이 네이버 NOW. 예능 콘텐츠 ‘걍나와’에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걍나와’는 강호동과 게스트들이 네이버 지식IN 질문을 토대로 편안하게 이야기를 나누는 토크쇼입니다.

이수근은 MC 강호동과 함께 재치 있는 입담을 선보여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습니다. 이수근은 오랜 시간 제기됐던 강호동과의 불화설에 대해 입을 열기도 했습니다.

강호동은 이수근을 향해 “섭외를 했는데 그동안 거절했던 이유가 있냐?”고 물었습니다. 이에 이수근은 “내가 1회부터 나오면 그 이후 게스트들이 무슨 의미가 있냐”며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이수근은 지난 2008년 강호동과 KBS ‘1박 2일’을 함께 촬영하던 중 강호동에게 맞았다는 루머가 생성된 바 있습니다.

당시 이수근이 장난을 치자 강호동이 그를 병풍 뒤로 데려가는 모습이 공개됐습니다. 이수근은 다급하게 “병풍 치워”라고 외쳤고 이 모습이 전파를 타 ‘폭행설’이 제기된 것입니다.

이수근은 이 사건에 대해 언급하며 “실제로 맞았으면 이후에 같이 방송을 어떻게 했겠느냐”라며 “맞지는 않았고 때리기 직전에 도망 나왔다”고 웃으며 말했습니다.

이수근의 대답을 들은 강호동은 “그때 오해가 많아 매우 억울했다”고 털어놓았습니다.

이수근은 과거 연예대상 시상식에서 수상 소감을 할 때 강호동을 빼놓고 말한 것에 대해 억울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그는 “발언 마지막에 강호동을 언급하려고 했는데, 생방송 특성상 시간 조절을 못해 실패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이수근은 무려 15년 만에 강호동과의 불화설에 대해 하나씩 설명하며 오해를 풀어나갔습니다.

두 사람을 둘러싼 불화설 중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됐던 사진도 있습니다.

이수근과 강호동이 ‘1박 2일’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던 시기 두 사람이 서로 대립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사진이 공개되며 논란이 일었습니다.

사진 속에서는 이수근과 강호동을 중심으로 멤버들이 편을 갈라 서 있는 모습이 형성돼 네티즌은 수많은 추측을 하기도 했습니다. 특히 이승기가 강호동의 팔을 잡고 있어 더욱 긴장감 있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에 대해 이수근 측은 촬영 중 쉬는 시간에 대화를 나누는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사진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주변에 카메라 든 스태프들이 모두 있는데 어떻게 싸우냐”며 “이수근이 원래 조금 삐딱하게 서는 습관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전혀 문제 될 것이 없는 상황에 이상한 말이 나와 굉장히 황당하다”며 답답함을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이렇듯 두 사람을 둘러싼 불화설은 하나의 해프닝으로 끝이 났습니다.

한편 이수근은 15년 동안 이른바 ‘강라인’으로 불리는 멤버 중 한 명입니다. 강호동과 함게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춰 언제나 환상의 케미를 자랑합니다.

두 사람은 1박 2일 이후 tvN ‘신서유기’, JTBC ‘아는 형님’을 통해 유쾌한 모습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최근 두 사람은 JTBC 신규 예능 ‘딸도둑들’에서 유쾌한 진행으로 눈길을 끌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