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장 출연금지 시키세요” 무려 ‘군인’들이 방송국에 항의전화 할 정도로 싫어했다는 여배우

“저 배우 당장 안나오게좀” 일반 국민들도 아니고 무려 군인들이 방송국에 항의전화를 하게만든 여배우가 있었습니다.

심지어 군인들이 싫어하는 배우 1위에 선정될 만큼, 파급력이 엄청났다고 하는데요. 왜 그랬고, 누구인지, 지금부터 알아보겠습니다.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천서진’을 연기한 배우 김소연. 빼어난 연기력 덕분에 악역 캐릭터였음에도 지난 해 연말 연기인생 27년만에 첫 연기대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게 됩니다.

작품 속에서 보여준 광기 넘치는 연기 덕분에 평소에 그의 행실이 의심(?) 될 정도이긴한데 김소연은 연예계에서도 ‘선녀급’으로 착하다고 정평이 난 연예인입니다.

이토록 예쁘고 착하기까지 한 김소연이 20대 초반 ‘군인들이 가장 싫어하는 연예인 1위’에 올랐던 적이 있습니다. 별다른 비호감 행동을 했던게 아니라 단순히 작품 속에서 펼친 악역 연기 때문입니다.

김소연은 ‘이브의 모든 것’에서 주인공 ‘진선미(채림)’을 괴롭히는 악역 ‘허영미’를 연기했는데, 그 때도 너무 실감나는 악역 연기를 펼친 덕분인지 MBC 방송국에는 항의전화가 빗발칠 정도로 욕을 먹어야 했습니다.

전국민들의 미움을 한꺼번에 받았던 그 때의 나이 고작 21살. 김소연은 여배우임에도 군인들마저도 자신을 싫어한다는 사실에 당시 꽤나 큰 충격을 받았다고 합니다. 극 중 캐릭터가 오죽했으면 싶었다고…

그렇게 20여년이 흐른 뒤 다시 맡은 악역 연기로 이번에는 전국민의 사랑을 받으며 대상까지 수상한 김소연. 눈물을 흘리며 수상소감을 말하던 그녀의 모습에 많은 시청자들 역시 눈물을 훔쳤습니다.

여담으로 김소연의 말에 따르면 공부에는 흥미가 별로 없어서 배우로 일찌감치 길을 잡은 게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합니다. 안티로 맘고생하긴 했어도 일찌감치 배우를 안 했다면 정말 큰일 날 뻔했다고 얘기했습니다.

배우에 대한 열정이나 꿈이 나름 큰지 몰라도, 결혼은 37살 이전에는 하고 싶지 않다고 하며, 누구를 책임지기에는 부족한 부분이 많아서 조금 더 여문 후에, 좋은 사람이 된 후에 좋은 사람의 아내가 되고 싶다며 결혼에 대한 심경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그녀가 37살이 되던 2016년 드라마 가화만사성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이상우와 열애 중인 사실을 본인이 직접 언론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공개하면서 결혼의 문턱에 점차 가까워지고 있는 듯.

결국 2017년 6월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성격적으로 잘 맞는 이상적인 커플이라는 의견이 대다수였습니다.

김소연은 내년 상반기 드라마 ‘구미호뎐 1938’로 다시 안방극장의 문을 두드릴 예정입니다. 전직 산신이자 경성 최고 요릿집 ‘묘연각’의 주인 ‘류홍주’로 분한 그는 작품 속에서 액션연기도 펼칠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 함께보면 흥미로운 뉴스 👈

▶ ” 연예인으로 번돈 다날리고 0원” 남자연예인이 사업실패로 날린 금액은?

▶”15번 차였어요” 한 남자에게 15번 차이고 결국 결혼했다는 여배우

▶ “금수저인데, 왜 연예인해?” 알고보니 집이 어마어마하다는 남자연예인

▶ “망가질만 하다” 남들 몇년치 연봉이라는 SNL 한회 출연료 수준

▶ “유튜브 한달만해도 집사겠다” 쇼트트랙 선수가 운영하는 유튜브의 대박수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