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동네 아저씨 느낌인데..” 실물보면 깜짝 놀란다는 천만 중년배우의 충격비율

동네 아저씨 같았는데..진짜 대박이다. 총각들 보다 비율이 좋네..라고 극찬을 받는 중년배우가 있습니다.

생긴것도 미남상이지만, 구수한 사투리 연기도 많이 하는 배우라 놀랍다는 반응인데요. 과연 누구일까요?

배우 황정민의 실제 비율이 화제입니다. 넷플릭스 ‘수리남’ 무대인사를 위해 등장한 그는 작은 얼굴과 긴 팔다리를 뽐내며 ‘비율 미남’ 다운 면모를 보였습니다.

TV 화면이나 스크린에서 보이는 것과 달리 여느 배우에 뒤처지지 않는 비율을 자랑하는 그의 실물에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놀랍다는 반응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들은 “화면으로 볼 때는 얼굴 좀 커 보여서 체격 좋은지 몰랐음”, “역시 연예인은 연예인이구나”, “마냥 술톤 아저씨인 줄 알았는데 실물은 되게 멋있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실 황정민이 타고난 비율로 화제를 모은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그는 2016년 영화 ‘아수라’ 행사 당시 정우성에게 뒤지지 않는 비율로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황정민은 과거 MBC FM4U ‘푸른밤 옥상달빛입니다’에 출연해 자신의 완벽 비율이 화제가 된 것에 대한 소감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당시 한 청취자가 “(황정민을) 카페에서 봤는데 키 크고 잘생겨서 깜짝 놀랐다”는 사연을 보내자, 황정민은 “그렇게 봐주시면 감사하지만 불편하다”고 겸손하게 말했습니다.

이어 “얼굴만 하얬으면 좋겠다”고 자신의 ‘술톤’ 얼굴을 언급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습니다.

그의 훌륭한 비율은 큰 키에서 기인한다. 황정민의 프로필상 키는 180cm로 상당히 큰 신장의 소유자입니다.

이와 관련해 황정민이 초등학교 4학년 때 농구를 했었다는 과거도 알려졌다. 실제로 황정민은 한 방송에서 “농구선수였다. 경상남도 대표까지 했고, 소년체전까지 갔다. 중학교도 농구 특기생으로 갔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줬습니다.

황정민의 우월한 유전자를 물려받은 듯, 2006년생인 그의 아들 역시 큰 키를 자랑합니다. 작년 7월, 유튜브 채널 ‘문명특급’에 출연한 황정민은 아들을 두고 “덩치가 갑자기 너무 커졌다. 저보다 커졌다. 중3인데 키가 183cm다”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한편 황정민이 출연한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은 지난 9일 공개된 이후 넷플릭스 TV쇼 전 세계 3위에 오르는 등 흥행 열기를 더하고 있습니다.

‘수리남’은 남미의 한 국가 수리남을 장악한 한인 마약왕 전요환을 검거하기 위해 국정원의 비밀 작전에 협조할 수밖에 없는 민간인 사업가 강인구의 목숨을 건 여정을 담은 시리즈입니다.

‘수리남’ 외에도 황정민은 영화 ‘교섭’, ‘서울의 봄’, ‘크로스’ 등의 출연을 확정, 열연을 펼칠 예정입니다.

👉 함께보면 흥미로운 뉴스 👈

📌 “저 설거지할때도 담배 물어요” 이미지랑 전혀 안어울린다는 여배우의 흡연

📌 “나랑 결혼할래, 헤어질래?” 소개팅서 만난 남자에게 돌직구날린 여배우의 현재

📌 “너무 예뻐서 그만..” 상대 배우들이 얼굴만 보다 NG내게 만들었다는 여배우의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