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누나, 반했어요” 45살에 11살 연하 꽃미남 사로잡아 결혼한 카리스마 여배우

평소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를 선보이며, 실제로도 센언니 이미지가 있던 여배우가 있습니다.

평소에는 결혼생각이 없다고 했는데, 갑자기 결혼해서 화제인데요.

그 러브스토리가 어땠는지, 알아보겠습니다.

배우 선우선은 지난 2003년 영화 <조폭 마누라2>로 데뷔했으며 이후 드라마 <내조의 여왕>, <백년의 유산>, <사생결단 로맨스>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 열연을 펼쳐 많은 시청자의 사랑을 받은 바 있는데요.

선우선은 지난 2019년 11살 연하의 무술 감독 겸 배우 이수민과 결혼식을 올린 뒤 지금까지 행복한 결혼 생활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두 사람은 영화 <오늘도 위위> 촬영을 하다 인연을 맺었으며 1년 간의 교제 끝에 결혼에 골인해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요.

결혼 당시 선우선은 “액션스쿨에서 만났기 때문에 나이 차이가 이 정도일 줄 몰랐다. 첫 느낌이 좋아서 서로 그런 기운에 끌려서 친해지게 된 계기가 됐다”라며 “나이차이는 솔직히 말해서 별로 안 중요한 것 같다. 느낌, 기운, 소통이 잘 된다면 연상이든 연하든 중요한 것 같지 않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남편 이수민 역시 “11살 연상인 것을 알게 된 후에도 그 정도 나이차이를 못 느꼈다. 나이차이, 거리감이 있었다면 이 자리까진 못 왔을 것”이라고 쿨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취미는 포켓볼, 댄스이며 특기는 태권도, 재즈댄스 입니다. 특히 태권도는 공인 4단으로, 영재발굴단에 출연해 뒤후리기(회축)를 어렵지않게 해내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장신이 아님에도 비율이 좋아 장신으로 보이는 연예인 중 하나인데, 이 사실이 와전되어 과거 한 매체를 통해 신장이 155cm임에도 비율이 좋다고 잘못 보도된 적이 있었습니다.

연예계에서 알아주는 애묘인이다. 그녀의 고양이 사랑은 ‘TV 동물농장’ 753~754회 방영분에서 잘 알수 있는데 무려 10마리의 고양이를 키우면서 지극정성을 다해 기르는 모습을 볼수있습니다.

캣타워나 급수대같은 고양이 용품을 직접 목재를 손질해서 만드는 모습까지 보여주었습니다. 이 날 방송에서는 과거 로드킬 당한 고양이를 목격하고는 그냥 지나치지 못해 자신의 점퍼로 감싸 땅에 묻어준 일화를 어머니가 직접 밝히기도 했습니다.

그녀와 고양이들의 이야기를 소재로 한 세미다큐 영화 오늘도 위위가 2019년 10월 개봉하기도 했습니다. 배우 최강희와 절친한 사이입니다.

‘해피투게더’에 출연해 대학시절 LG 트윈스의 1기 치어리더로 활동한 경력을 밝혔습니다. 2019년 7월 14일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 함께보면 흥미로운 뉴스 👈

📌 “와 딸이 20살이야?” 아직도 20대 같이 보인다는 43살 여배우

📌 “완전 쇼크” 걸스데이 탈퇴하고, 서프라이즈 재연배우 활동한다는 연예인

📌 “얼마나 이쁘면..대박” 병원 원무과서 일하다 인스타 DM으로 캐스팅된 여배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