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나도 좀 쉬고싶다, 남편도 독박육아” 매일 나가서 늦게 들어와 남편 결국 폭발시켜버린 여자연예인

“남편도 독박육아 합니다” 나도 일하는데, 요새 너무 심해요

방송인 김영희는 지난해 1월 10살 연하의 야구선수 출신 비연예인 윤승열과 결혼식을 올린 뒤 슬하에 딸 한 명을 두고 행복한 가정을 꾸려나가고 있는데요.

1983년생으로 올해 40살인 그녀는 KBS 25기 공채 개그맨으로 활약하며 ‘개그콘서트’에 출연해 “앙대여”, “정말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힌다 그죠?” 등 여러 유행어를 만들며 많은 팬의 사랑을 받은 바 있습니다.

김영희의 남편 윤승열은 최근 공개된 MBN 예능 ‘속풀이쇼 동치미’ 예고 영상을 통해 독박육아와 살림을 하고 있다며 나름의 고충을 전해 눈길을 끌었는데요.

이날 김영희는 잔소리에 대해 “연하라서 잔소리를 하면 자존심 상해 한다. 남편도 반주를 하는데 한 번은 집들이 왔을때 야구 선수들이 엄청 왔다. 저는 술도 못 먹고 테이블에 앉아있는데 술 못 하는 남편이 먼저 뻗었다.

저는 끝까지 손님 배웅하지 않는 남편이 원망스럽더라. 친구들 보내고 남편이 자고 있는데 ‘이런 식이면 이혼할 수밖에 없어’라고 화냈더니 (남편이) ‘네 생각이 그랬다면 어쩔 수 없지’라고 하더라.

내가 너무 심장이 덜컥 내려앉고 해서 바로 깨웠다. ‘지금 한 말 기억냐? 이혼하자고 했다’라고 화를 냈다. 그랬더니 남편이 미안하다고 사과를 하더라. 실수 거리를 만들어서 꼭 잡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선수 은퇴 이후 야구코치로 활동 중인 그는 "야구 경기가 다 끝나고 휴식기를 가진 지 2주일 정도 됐다.

그동안 저 혼자서 육아를 하고 있는데 청소, 빨래부터 시작해 설거지, 아기 밥 먹이기, 재우기, 기저귀 갈기까지 다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윤승열은 “아이가 깨면 저희가 다 깨지 않나. 그땐 누가 봐도 일어났다. 근데 끝깍지 자는 척하더라. 그래서 저도 자는 척했지만 결국 제가 졌다”라고 폭로했습니다.

이에 김영희는 “아이가 혼잠을 시작했다. 밤 9시에 자면 아침 9시에 일어난다. 근데 남편이 한 번씩 와서 자는 애를 깨워서 젖병을 물렸다.

이렇게 많이 안 먹어도 되나 해서 결국 아이가 새벽에 일어나는 게 익숙해져서 새벽 5시에 운다. 본인이 저질러 놓은 일을 본인이 수습해야 한다. 저도 좀 이제 쉬고 싶다”라고 반박했습니다.

이어 윤승열은 "며칠 전에는 아내가 밤 9시에 나간다고 하길래 그동안 쌓여왔던 스트레스도 풀라고 말하면서 이해해줬다.

그런데 밖에 나가는 일이 점점 늘어나고 집에 들어오는 시간도 늦어져 걱정이다"라며 힘든 점을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 함께보면 흥미로운 뉴스 👈

📌 “영웅씨 고마워” 임영웅 덕에 먹고산다는 사람..누구?

📌 “나랑 안사귀면 00한다” 선배에게 기습뽀뽀 실패후 수차례 고백해서 결혼한 여자연예인

📌 “이건 처음보네” 서울대 법대가려고 4수했다는 레전드 연예인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