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연기인거 아는데도 짜증나네” 작품에 너무 몰입, 00 때문에 가족들까지 난리났다고 밝힌 배우

아들, 보지마 vs 가족도 경악..대체 무슨일일까요?!

2013년 이병헌과 결혼해 출산후 오랜만에 연기 활동을 하게 된 이민정은 권상우와 부부 호흡을 맞추며 감동과 웃음이 있는 영화로 돌아왔는데요. 2년 전에 찍은 이민정의 스크린 복귀작으로 관심이 큽니다.

영화 ‘스위치’에서 권상우, 오정세와 연기하며 즐거움을 표했습니다. 23일 제작보고회에서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다양한 에피소드를 펼쳐 주었는데요.

이민정은 박강의 추억 속 첫사랑에서 뒤바뀌어 버린 세상 속 아내 수현을 연기했습니다.

권상우는 “이민정과 격렬한 키스신이 있었다. 어쨌든 서로 불편하지 않나..(웃음) 격렬하니까, ‘어떻게 해야 하지?’ 고민이 더 들었다.

남자 입장에서 조심조심 하고 있는데, 이민정이 액션 하자마자 한방에 끝냈다. 그런 게 서로 되게 편했다”라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주었습니다.

권상우는 키스신을 앞두고 긴장한 것과 달리 이민정은 재밌게 촬영을 마쳤다고 고백했습니다.

그는 “제가 저돌적으로 해야 재밌는 신인데, 권상우 오빠가 뒤로 물러나면서 재밌게 연출됐다. 키스신을 찍고 나서 권상우 오빠가 ‘어떻게 끝낸지 모르겠다’고 하긴 했다”며 웃었습니다.

9살 된 아들의 반응을 우려하기도 했다. 그는 아들한테 영화를 보여줘야 하나 고민된다며 “앞장면에 키스신과 욕이 나온다. 이제 아들이 욕을 알기 시작한 나이다. 그 정도는 하면 안 된다고 구분할 수 있는데 키스신은 잘 모르겠다”고 털어놨습니다.

이어 “아들이 이제 9살이라 이해하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그래서 (키스신을 보고도) 엄마가 저렇게 하면 큰일이 난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이제는 인지하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 때문에 서로의 배우자인 손태영과 이병헌의 동공지진이 일어나는 건 아니냐는 말이 나왔지만. 일은 일일 뿐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관객과 만날 것임을 약속해 프로다운 모습을 선사했습니다.

한 가지 덧붙이자면 영화 속 아들과 찍은 사진을 보고 진짜 아들이 질투했다며, 가족이 질투할 정도로 역할에 몰입했던 영화임을 증명 했습니다.

이민정은 ‘원더풀 라디오’ 이후 10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입니다.

한편, ‘스위치’는 캐스팅 0순위 천만 배우이자 자타공인 스캔들 메이커, 화려한 싱글 라이프를 만끽하던 톱스타 박강(권상우)이 크리스마스에 인생이 180도 뒤바뀌는 순간을 맞이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입니다.

하룻밤 사이 톱스타 박강과 생계형 매니저 조윤(오정세)의 인생이 뒤바뀐다는 기상천외한 설정을 바탕으로 ‘왕자와 거지’의 한국형 버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함께보면 흥미로운 뉴스 👈

📌 “형돈아 미안하다” 잘나가던 정형돈이 개콘 버린 충격적인 이유..

📌 “설거지 할때도 담배 물었죠” 청순미녀 한지민, 흡연설..진실은?

📌 “시어머니 때문에 전과자” 시댁때문에 인생 망했다는 원조섹시스타..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