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정말 감사합니다, 기부합니다” 결혼 7년만에 임신하고, 소방공무원들에게 5천만원 기부해 화제된 인기 연예인 부부

지난 12월, 결혼 7년만에 임신 소식을 전해 많은 팬들의 축하를 받은 배우 부부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 부부가 더 고마운 소식을 전해서 화제인데요. 과연 무엇일까요?!

윤승아는 오는 6월 출산을 앞두고 태교에 집중하고 있는데요. 연말 2세 소식에 이어 연초부터 또 한 번 뜻깊은 소식을 전해 많은 이들의 응원과 격려를 받고 있습니다.

“우리는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따뜻하게 살아가고 있다. 늘 감사함을 느끼고 저도 어떻게 하면 도움이 될지 고민하다가 몇년 전부터 소방공무원 분들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다.”라고 말했는데요.

바로 자신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 이름으로 소방공무원들에게 5천만 원을 기부한 것인데요. 재난 현장에서 늘 최전선에서 활동하시는 소방공무원들의 모습이 큰 울림과 감사함에 어떻게 마음을 전할지 고민해왔다구요.

다행히 방법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된 윤승아는 신중한 고민 끝에 대한민국재향소방동우회를 통해 5천만 원의 기부금을 전했음을 밝혔습니다.

해당 기부금은 자살, 공상불승인, 희귀 질환 투병 소방 공무원 및 유가족의 생활비 지원에 쓰일 예정인데요. 윤승아는 자신의 채널을 구독하고 응원해주는 팬들과 함께하는 기부라며 의미를 더하기도 했습니다.

두 사람의 첫 만남은 두 사람이 사귀기 시작하기 전애 윤승아가 우연히 뮤지컬 ‘스프링 어웨이크’를 보러 갔다가 공연을 하고 있는 김무열을 만나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어 “당시 멋있는 배우라 생각했다”라며 그렇게 김무열의 팬이 되었다고 하는데요.

뮤지컬을 보고 너무 좋은 사람 같다고 느낀 윤승아는 절친인 뮤지컬 배우인 배다해에게 “혹시 그가 싱글이면 소개 시켜달라고 했다”고 먼저 부탁했다고 합니다.

그렇게 먼저 김무열을 좋아했다고 밝힌 윤승아는 “사실 내가 먼저 고백했다”고 밝히며 “나는 열정적인 스타일이다. 좋아하면 표현을 많이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김무열은 윤승아의 첫인상에 대해 “너무 예뻐서 깜짝 놀랐다”라며 “사진보다 정말 실물이 훨씬 예뻤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두 사람은 김무열이 2012년 군대에 입대하면서 2년을 떨어져 지냈지만 서로 변함없는 사랑을 보여주며 당시 김무열은 “아무래도 군에 있는 2년 동안 좀 더 애틋하고 소중해져서 제대하면 빨리 같이 있고 싶은 마음이 컸던 것 같다”라며

“그 힘든 시간을 참아준 거에 비해 몇 배로 행복하게 해주고 싶다”라고 예비 아내 윤승아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습니다.

이어 윤승아는 “평생 연애하듯이 살고 싶다. 내 남자, 내 남편이지만 항상 볼 때마다 설레는 결혼생활을 하고 싶다”며 자신이 꿈꾸는 결혼생활에 대해 털어놨습니다.

결혼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서는 “많은 이유가 있는데 가장 큰 이유는 내가 힘들었을 때 옆에 있어준 사람이었다는 게 컸다”고 밝혔는데요.

윤승아는 평소 재능기부, 봉사활동 등 선행에 앞장서는 연예인 중 하나인데요. 아무래도 뱃 속의 아이에게 이만한 태교가 또 있을까 싶어 마음이 훈훈해집니다.

6월 태어날 아이도 엄마를 닮아 고운 마음을 타고날 것 같지요? 모쪼록 태교 잘하시고 건강한 출산되시길 마음 깊이 응원하겠습니다.

👉 함께보면 흥미로운 뉴스 👈

📌 “아이고 딱걸렸네” 17살 연하 여친과 결혼후 잠적한 배우 2년만에 공개데이트 근황

📌 “그냥 사겨라” 이쯤되면 사귄다는 말 나온다고 알려진 두 청춘남녀 배우..어떻길래?

📌 “이런 금수저 자식”이라는 소리 듣기 싫어 20년간 가족 숨긴 씬스틸러 배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