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신있으면 안돼요” 목욕탕 입구에서 문신있다고 입장 거부당했다는 여자연예인

“문신있는 사람은 목욕탕 못갑니다” 한 아이돌 멤버가 문신 때문에 목욕탕에서 거부당한일이 있어 화제입니다. 특히나 요즘은 약간 악세사리 개념으로 작게 하는 사람들도 많은 만큼 납득하기 어렵다는 반응인데요. 지금부터 알아보겠습니다.

걸그룹 마마무 멤버 가수 문별은 목욕탕에서 문신 때문에 입장을 거부당한 일화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는데요.

지난 9일 마마무 유튜브 채널에는 ‘MAMAMOO MY CON – JAPAN Behind”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되었습니다.

해당 영상 속 솔라는 같은 팀 멤버와 함께 일본 목욕탕에 갔다가 겪었던 일을 설명했는데요. 솔라는 “저번에 목욕탕을 갔는데 난 문신이 없다고 했고, 문별은 있다고 했는데,

몸에 문신이 있으면 못 들어간다더라”라며 “그래서 나 혼자 들어가고 문별은 기다렸다”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이어 솔라가 당시 문별의 표정을 생생하게 묘사하자 이를 본 화사는 “그건 좀 너무했다, 언니”라며 눈치를 주기도 했는데요.

문별은 “목욕탕에 들어갔는데 계속 내 생각이 났다고 하더라. 근데 이미 들어갔지 않았느냐”라며 맞장구를 쳤습니다.

휘인이 등장하자 화사는 “문별 언니는 그래도 좀 가릴 수 있는데 휘인이는 좀 힘들겠다”고 말했는데요.

솔라는 휘인의 문신을 언급하며 문신을 가릴 수 있는 다양한 포즈를 추천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이에 휘인은 “문신이 여기에도 있어서 안 된다. 점점 문신 위치가 올라간다”고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문별은 팔, 발목 등 여러 부위에 가족사진과 본인에게 의미 있는 날짜 등을 문신으로 새긴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솔라는 마마무 멤버 중에 유일하게 문신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집니다. 한편 마마무는 지난해 10월 미니 12집 ‘MIC ON’을 발표한 뒤 해외 스케쥴을 소화하고 있습니다.

생긴 건 천생 냉미녀 상이지만, 실제 성격은 장난끼 많고 다정하다고 합니다.

이 이미지 때문에 입덕한지 얼마 안 된 팬들은 다들 문별을 냉미녀로 생각했다가 행사나 브이앱에서 멤버들에게 치대고 장난 치는 모습을 보고 나서야 성격을 파악한다고 하는데요.

머글들에게는 서늘한 냉미녀 이미지로 많이 알려져 있지만, 허구한 날 솔라에게 장난을 치고, 화사에게 귀여움을 받는 등 대형견미가 넘친다. 덕분에 생긴 별명이 별트리버입니다.

잠귀가 상당히 밝아서 작은 소리에도 잘 깬다고 합니다. 본인은 이게 스트레스라고 하는데요. V앱에서도 얘기하길 솔라가 아침 일찍 일어나서 골탕 먹일려고 했으나 모닝콜을 해준 매니져 카톡 진동 소리에 문별이 먼저 깨서 톡 왔다고 솔라를 깨워줬다고 합니다.

그리고 공식 유튜브에 올라온 ‘용몰이의 역습’ 영상에서도 솔라가 들어오면서 낸 소리에 잠이 깨 역습에 실패했습니다.

네이버 V앱에서 밝힌 바에 따르면, 3녀 중 장녀라고 합니다.

둘째 여동생과는 4살차이라 친구처럼 지내는데 막내 여동생과는 띠동갑이기 때문에 막내가 자신을 좀 어려워하는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그렇지만 막내가 학교에서 음오아예의 문별 랩 파트를 부르고 다녔다는 얘기가 있습니다.

👉 함께보면 흥미로운 뉴스 👈

📌 “역시 우리딸이 최고야” 예고입학 발표나자 동네 잔치 해버렸다는 여고생

📌”친구였어? 몰랐네” 이영애 고현정과 동갑인데, 할머니 역할만 맡은 여배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