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몰랐네, 찾기도 어렵다” 실미도에 1초 출연하고 10년이나 무명생활 겪었다는 미모의 여배우..누구?

단역 생활만 무려 10여 년을 헤맨 여배우가 있습니다. 놀랍게도 데뷔작은 ‘실미도’라는데요. 1초 출연으로 더 유명하다고 하네요.

그럼 지금부터 완벽한 미모와 탄탄한 연기력으로 주연까지 성장한 배우 정유미의 과거를 알아보겠습니다!

배우 정유미가 최근 근황을 전해 팬들의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지난 18일 정유미는 본인 인스타그램에 “오늘 첫 방이어요. (은솔아님주의) #남이 될 수 있을까”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습니다.

공개된 사진 속 정유미는 ‘남이 될 수 있을까’에 특별 출연해 촬영 중인 모습입니다.

극 중 톱스타로 등장한 정유미는 화려한 스타일링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여전한 미모를 드러냈습니다.

정유미는 데뷔작부터 단역으로 시작해 10여 년의 시간 동안 단역, 조연을 도맡아 했으며, 꾸준한 노력 끝에 주연급 배우로 성장한 배우입니다.

이에 대해 정유미는 “지금처럼 이름이 알려지기 전에는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에 단역으로 출연했었다”라고 직접 밝히기도 했습니다.

정유미는 데뷔작 영화 ‘실미도’는 물론 영화 ‘유령 소나타’ ‘두 사람이다’ ‘마스크 속 은밀한 자부심’ ‘댄서의 순정’, 드라마 ‘황진이’, ‘대왕 세종’ 등 유명 작품에 단역으로 출연한 바 있습니다.

정유미는 데뷔작 ‘실미도’를 언급하며 “딱 1초밖에 출연하지 않았는데 정말 많이 내 이름이 거론됐다. 소리 한 번 지른 것밖에 없어서 출연했다고 말하기도 민망하다”라고 밝혔습니다.

또 다른 인터뷰에서도 “인질이었고 딱 1초 출연했다. 원래는 대사가 두 마디 정도 있었다. 김강우 선배님과 나누는 대화였다. `주민등록번호라도 알려주세요. 제가 전해 드릴게요`라는 대사였는데 현장에서 바로 삭제가 됐다”라고 토로했습니다.

여담으로 데뷔 시기가 비슷한 한 살 연상의 동명이인 배우 정유미와 혼동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출신지가 둘 다 부산광역시인데다, 두 명 모두 인지도가 있다보니 기사에 서로의 사진이 잘못 들어가거나 각종 섭외 전화가 잘못 오기도 하는 건 다반사고,

다른 정유미가 청룡영화상에서 상을 받았을 때 자신에게 축하 전화가 쏟아지는 일까지 있었다고 합니다.

결국 작명소에서 사주에 맞는 이름을 받아 개명하려고 했는데, 당시 새로 시작한 드라마 보석비빔밥 포스터에 ‘정유미’ 이름이 찍혀서 타이밍을 놓쳤다가 시간이 지나며 개명 생각도 옅어져서 계속 본명으로 활동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정유미는 지난 2012년 ‘천일의 약속’을 통해 긴 무명의 설움을 벗었으며, 이후 ‘원더풀 마마’, ‘육룡이 나르샤’, ‘검법 남녀 시즌2’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하고 있습니다.

👉 함께보면 흥미로운 뉴스 👈

📌 “얘가 골든벨 출신이야?” 도전 골든벨나와 무용하던 여고생의 깜놀할 근황

📌 “안타깝다, 눈물난다” 한국서 인기 많았는데, 15년간 숨어 살았다는 여자연예인의 눈물나는 현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