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연기 진짜 잘하긴해” 최근 ‘제2의 유해진’으로 불린다는 한예종 출신 배우의 충격적인 근황

“넌 제2의 유해진이야” 악역과 선역을 번갈아가며 캐릭터를 잘 살리는 유해진을 닮았다는 말은 배우로서 극찬일텐데요. 오랜 무명생활을 거친 한 배우가 이 칭호를 받아 화제입니다.

대학도 한예종을 나와 전설로 불리는 이 배우, 지금 알아보겠습니다.

체육선생님을 꿈꾸던 고등학생, 연기자로

학창 시절 태권도, 절권도 등 운동을 배워 체육교사를 꿈꿨으나, 고등학교 3학년 때부터 연기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면서 한예종 연기과에 입학해 연기 활동을 시작한 진선규. 2004년 연극 ‘거울공주 평강이야기’로 데뷔한 이후 연극 무대에서 활동하며 입지를 다져오다가 2010년 MBC 드라마 로드 넘버 원에 출연하면서 드라마, 영화로 발을 넓히기 시작했습니다.

이후 큰 임팩트 없이 지내오다 지난 2017년 영화 ‘범죄도시’에서 흑룡파의 2인자 위성락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며 눈길을 끌었습니다.

영화 첫 악역 연기였던 진선규는 특유의 조선족 어투와 배역의 잔인함을 잘 표현했다는 호평을 받았으며, 중국인들에게는 중국어 발음도 원어민급으로 좋았다는 칭찬을 받기도 했습니다.

그의 열연이 더해진 영화 ‘범죄도시’는 청불영화 역사상 이례적으로 600만이라는 흥행 기록을 세웠고, 그는 2017년 청룡영화상 남우조연상을 받았습니다.

진선규는 당시 수상소감에서 “조선족 아니다. 중국에서 넘어온 사람 아니다. 대한민국 국민이다”라며 “40년 동안 도움만 받고 살아서 이야기할 사람이 많다.

이 시상식 현장 어딘가에 보고 있을 와이프 박보경. 배우인데 애 둘 키우느라 고생이 많았다. 여보 사랑해”라고 감동적인 소감을 남겨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윤계상, 헤이지니 연기스승

진선규는 범죄도시에서 함께 열연한 윤계상의 연기 스승입니다. 과거 함께 출연했던 ‘로드 넘버원’에서 윤계상이 진선규의 연기를 보고 크게 감명받아 연기 지도를 부탁했다고 하는데요.

때문에 진선규가 남우조연상을 수상했을 때 외국에 나가있던 윤계상이 기뻐 울면서 연락했다고 합니다. 특히 범죄도시에서 진선규가 연기한 위성락의 활약 중 상당 부분이 윤계상이 맡은 장첸이 하기로 되어 있던 걸 양보하여 확보해 준 분량임이 밝혀지면서 훈훈한 사례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2021년 5월 5일 방영분 TV는 사랑을 싣고를 통해서 밝혀진 바로는 유튜버 헤이지니의 연기 선생님이기도 했습니다. 처음에는 헤이지니가 자신의 제자인 줄 몰랐지만, 나중에 알고서 엄청 반가웠다고 합니다.

이후에도 그는 ‘극한직업’, ‘승리호’, ‘공조2: 인터내셔널’ 등 거침없는 흥행 행보를 선보이며 주연급 배우로 우뚝 섰습니다.

제2의 유해진으로 인정받은 진선규

이에 영화 관계자들은 코미디부터 정극까지 무리 없이 소화해 매번 색다른 매력을 보여주며 뛰어난 선구안을 보여주는 진선규가 유해진의 계보를 잇는 충무로 배우로 성장할 가능성이 많아 보인다며 그를 ‘제2의 유해진’이라고 불렀습니다.

유해진의 계보잇는 충격적인 근황, 단독주연 ‘카운트’

진선규는 그들의 말처럼 영화‘카운트’에서 첫 단독 주연으로 출연하며 유해진의 계보를 이었습니다.

영화 ‘카운트’는 미친개로 불리는 마이웨이 선생 시헌이 오합지졸 제자들을 만나 세상을 향해 유쾌한 한 방을 날리는 이야기로 진선규는 과거 올림픽 국가대표였지만 은퇴 후 남은 건 고집뿐인 주인공 시헌을 연기합니다.

첫 원톱 주연을 맡은 진선규는 “찍을 땐 몰랐는데, 주인공이라는 거보다 서사를 이끌고 가는 인물로서 부담이 있다. 연기 잘해 나가야 한다는 고민을 많이 했다”라고 털어놨습니다.

그러면서도 진선규는 “대본 자체가 너무 재밌었다”라며 “실제 나와 관련된 많은 것이 들어가 있기도 했다.

나의 고향인 진해 이야기를 비롯해 배우 이전에 실제로 꿈꿨던 체육 선생 캐릭터, 또 희망적인 메시지까지 모두 좋았다. ‘시헌’ 캐릭터가 곧 나라는 마음으로 시나리오를 읽어나갔다. 꽉 붙들고 싶었다”라고 영화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