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첨되면 최대 15억 로또 아파트 줍자..” 무순위 청약 단지 쏟아진다

이르면 이달부터 과천에서 무순위 청약을 진행하는 단지가 잇따라 나올 전망입니다. 내년 상반기까지 총 7개 단지, 200가구가량인데요. 시장에서는 최대 15억 원의 시세 차익을 노릴 수 있는 과천발 로또라는 평가가 나옵니다.

건설 업계에 따르면 이달 중 지식정보타운 내 첫 번째 분양 단지였던 과천제이드자이에서 무순위 청약 물량이 나옵니다. 이번 물량은 지난 3~5월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이 지식정보타운 분양 당첨자들을 상대로 펼친 수사에서 부정 청약 의심 사례로 적발된 40가구에 대한 재청약분입니다.

같은 이유로 내년 상반기까지 과천 푸르지오 벨라르테(36가구), 과천푸르지오 라비엔오(36가구), 과천 르센토 데시앙(28가구), 과천 푸르지오 오르투스(36가구) 등 최대 176가구에서 무순위 청약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이 밖에 과천 내 재건축 단지인 과천자이와 과천위버필드에서 각각 10여 가구씩 총 20여 가구가 연내 무순위 청약으로 공급될 예정입니다. 과천에서만 무순위 청약 물량으로 약 200가구가 나오는 셈입니다.

무순위 청약 당첨 시 시세차익은 12억~15억 원에 달할 전망입니다. 지식정보타운 내 무순위 청약은 과거 분양가와 비슷한 가격에 다시 공급됩니다.

지식정보타운 내 분양가는 전용 59㎡형이 5억 원대, 84㎡가 8억 원대에 공급됐습니다. 인근 단지인 ‘과천 푸르지오 써밋’은 현재 전용 59㎡가 17억 2,000만 원, 84㎡가 20억 5,000만 원에 실거래됐습니다. 호가는 23억 5,000만 원까지 올라와 있습니다.

높은 예상 시세 차익에 전국적 관심이 쏠리지만 수만 대 1까지 치솟는 최근의 수도권 무순위 청약 경쟁률과 달리 세 자릿수 이내에 그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해당 지역 무주택 세대 구성원(세대당 성인 1명)만 청약할 수 있기 때문이죠.

이에 현지 공인중개업소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당첨을 노리고 비거주 조건으로 전입신고할 수 있는 방을 구하는 문의가 올라오는 등 분위기가 과열되는 양상도 나옵니다.

실제 과천시 내 분양이 본격화한 최근 2년간 동일 주소 내 다중 세대 중 단독 세대주(1인 가구)의 수가 급격히 증가하기도 했습니다. 류종우 과천시의원에 따르면 2019년 11월 737세대에서 올해 6월 말 기준 1,058세대로 늘었습니다.

대출규제로 집사기 힘든 요즘, 아파트가 나와도 살 수 있을지 걱정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