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은 떨어졌지만..’ 수십억 후원금 받은 정의당과 심상정 후보

제20대 대선에서 낙선한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에게 수십억대의 후원금이 쏟아졌습니다.

심 후보는 지난 10일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본부 해단식에서 “많은 분이 절박한 마음으로 성원해주셨지만,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라며 “양당정치의 벽을 끝내 넘어서지 못한 1세대 진보정치의 한계이자 심상정의 책임이다”라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심 후보는 이번 대선에서 2.37%의 득표율을 기록했습니다. 2017년 19대 대선 당시 기록했던 6.17%보다 낮은 성적표입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간 대결 구도가 심화하자, 기존에 정의당을 지지하던 유권자들까지 이 후보를 중심으로 결집했기 때문입니다.

대선 개표가 한창이던 지난 9일 다음 카페 여성시대에 “윤석열 때문에 울면서 1번 찍은 크라이상정들 주목”이라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여성시대는 회원 수가 82만 4000여 명에 달하는 대형 카페로 여성만 가입할 수 있습니다.

해당 글에서 작성자는 “최악을 막기 위해 1번을 뽑았지만 내 마음은 정의당과 심상정과 함께한다”며 “유효 투표 수에서 10%를 얻지 못하면 선거비 보전이 안 된다”라고 운을 뗐습니다.

이어 그는 후원 계좌 사진을 올리면서 “소액이지만 다음 대선에서도 심 후보를 만나고 싶은 마음으로 후원하고 왔다”라며 “정치 후원금 10만 원까지는 연말정산 때 전부 환급해 준다고 하니 부담 없이 후원하자”고 적었습니다.

이후 해당 글에는 “입금 완료. 이번엔 죄송합니다”, “이재명 찍었지만, 여성 편에서 목소리 내주는 심상정 지지해” 등 네티즌들의 후원 인증 댓글이 이어졌다. 이들이 낸 후원금은 모두 12억에 달했습니다.

심 후보는 지난 10일 페이스북에 “밤새 정의당에 12억 원의 후원금을 쏟아주신 시민들의 마음에 큰 위로를 받는다”라며 “박빙의 선거에 눈물 삼키면서 번호를 바꿔야 했던 수많은 시민께 이후 이어질 지방선거에서 정의당의 유능한 후보들에게 많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습니다.

이동영 정의당 수석 대변인은 “심 후보를 지켜주지 못해 미안한 마음과 다당제의 연합정치로 나아가 달라는 소중한 후원금”이라고 전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