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러니 자국민이 집 못사지..”중국인 집주인 상상초월, 지난해 싹쓸이한 집 갯수가 무려 ‘이만큼’입니다.

중국인이 작년 우리나라에서 아파트 등 건축물을 7000건 가까이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정우택 국민의힘 의원이 입법조사처로부터 제출받은 ‘외국인 부동산 매입 현황’자료에 따르면 작년 한국에서 중국인이 주택 등 건축물을 매입한 횟수는 총 6640건이었습니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경기도가 2659건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는 작년 외국인이 경기도에서 건축물을 산 건수(3404건) 중 78.1%에 달하는 수치입니다. 미국인이 매입한 사례는 408건, 기타는 337건이었습니다.

경기도에서 중국인이 주택 등 건축물을 매입한 흐름을 살펴보면 2018년에는 2570건, 2019년에는 2776건, 2020년에는 3518건 등으로 해마다 증가했습니다.

작년에는 2659건을 매입하며 감소세로 돌아섰지만 올해에는 1월 114건, 2월 137건, 3월 198건 사들이는 등 다시 증가세로 돌아설 가능성이 포착됩니다.

중국인이 인천에서 건축물을 산 건수는 1220건으로 경기도에 이어 2위에 올랐습니다. 서울은 736건으로 3위, 충남은 693건으로 4위였습니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들은 외국인 집주인 증가세가 가파른 이유로 내국인보다 상대적으로 규제에서 자유로운 것을 꼽습니다.

내국인은 실수요자가 아닌 경우 대출을 이용해 집을 사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그러나 외국인은 자국 은행에서 다양한 형태로 대출받아 국내 주택을 구매할 수 있습니다.

실제 외국인들의 주택 구입량이 크게 늘었습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해 외국인의 국내 건축물(주거·상업·공업·기타 포함) 구입 건수는 2만1033건으로 2년 연속 2만건대를 유지했습니다. 2019년만 해도 1만7763건이었지만 주택 가격 급등세를 타고 크게 증가한 것입니다.

지난해 국내 주택을 가장 많이 사들인 외국인은 중국인입니다. 작년 1~12월 집합건물(아파트, 빌라, 오피스텔 등) 소유권이전등기를 신청한 매수인 중 최다 국적자는 중국인(9787명)입니다.

전체(1만3631건)의 약 71.8%다. 지난해 중국인에 이어 두번째로 국내에서 주택을 사들인 미국인이 1598명인 것과 비교하면, 중국인 매수자가 월등히 많습니다.

정 의원은 “중국인 등 외국인의 부동산 매입이 전체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라며 “외국인의 아파트 매입, 한국인의 해외 부동산 매입과 관련해 문제점은 없는지 살펴 제도적인 개선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