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이래서 연예인 하려는구나” 재개된 대학축제 연예인 섭외비 20분에 00만원..헉!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대학가가 축제로 활기를 띠는 가운데 축제에 유명 연예인을 섭외하려는 대학 간 경쟁이 불붙으면서 출연료 부담도 덩달아 커지고 있습니다.

대학 축제 철을 맞아 연예인 섭외 경쟁이 치열해져 이들의 출연료가 치솟고 있다고 조선일보가 23일 보도했습니다.

가수 싸이의 소속사인 피네이션 홍보 관계자는 “거의 모든 대학에서 싸이 섭외 요청이 들어오고 있는데 일정이 많아 다 갈 수 없다”며

“제시와 현아 등 다른 가수를 포함하면 최근 들어온 섭외 요청이 수십 건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5인조 아이돌 그룹 ‘아이들’의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도 “섭외 열기가 코로나 전에 비해 더 높다”며 “문의가 계속 들어와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일부 대학은 섭외하고 싶은 연예인의 일정을 고려해 축제 날짜를 변경하기도 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방의 한 국립대 관계자는 “연예인 A씨 공연을 준비해달라는 학생들의 요청이 많아 학생회가 협상에 나섰는데 금액이 계속 올랐다”며 “결국 섭외는 했지만 부담스러운 액수였다”고 했습니다.

서울 한 사립대의 관계자도 “총학생회 예산은 코로나 이전과 같은데, 가장 몸값이 비싼 연예인의 20분 공연 가격이 코로나19 전 4000만 원에서 최근 5000만 원으로 올랐다. 1.5배가 뛴 연예인도 있다”고 했습니다.

그는 “섭외 과정에서 ‘대형 사립대인데 다른 대학보다 출연료를 적게 줘서야 되겠느냐’는 말을 듣기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