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고2때 처음 만난 첫사랑과 15년간 연애하고 결혼한 미모의 방송인 이유가?

똑부러지는 진행으로 사랑 받고 있는 김원희는 1992년 데뷔해 배우 겸 MC로 많은 사랑을 누려왔습니다.

2005년 15년 만난 사진작가 남자친구와 드디어 결혼을 하게 되었는데요. 20살에 길거리에서 쪽지를 받은 남자와 연인으로 이어져 15년 동안 연애를 했다고 전해집니다.

당시 김원희는 손혁찬 씨가 첫사랑이었다고 하는데요. 부부도 15년이면 오래 함께 한 시간인데 연인이 15년 동안 위기를 겪으며 결혼까지 기다렸던 이유가 있었습니다.

김원희는 15년간 남편과 매일 만났다고 고백했습니다. 김원희는 “남편과 15년을 연애했는데 남편이 유학가 있었던 시절 빼고는 매일 만났다”고 설명해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김원희는 “남편은 강남 쪽에 살았고, 방송국은 여의도에 있었던 시절이다. 남편이 매일 강남에서 여의도로 나를 데리러 왔다. 매일 퇴근버스 역할을 해줬다.

지금 생각해보면 무척 고마운 일이다”고 덧붙였다. 김원희를 향한 남편의 희생정신이 돋보였습니다.

당시 일본으로 유학을 떠나게 된 남자친구를 기다리며 흔들림 없이 애정을 키워오고 있었던 김원희.

마침내 두 사람은 백년가약을 맺었고 아직도 남편 앞에서 옷을 갈아입지 못한다며 설렘을 인증해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김원희는 “나는 남편이 내 첫사랑이다”고 밝혀 좌중의 놀라움을 자아냈습니다. 김원희는 “그런데 남편은 내가 첫사랑이 아니다.

과거 엘리베이터에서 남편과 함께 남편의 첫사랑을 만난 적 있다”고 폭로했다. 김원희는 “남편은 무척 당황해했지만, 나는 괜찮았다. 내가 꿀릴 게 없지 않냐”라고 당당한 매력을 발산했습니다.

김원희는 “15년간 남편과 연애하면서 딱 한번 헤어졌다. 한번 헤어진 이후에 곧바로 결혼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김원희는 “싸워도 잘 싸우면 된다”고 헤어지지 않고 오랫동안 행복하게 연애한 비결을 밝혔습니다.

현재 ‘우리 이혼했어요 2’의 진행을 맡으며 특유의 입담을 전해주고 있습니다.

2005년 12월 22일 라디오 오후의 발견 진행 당시 대학 수시에 합격을 하였지만 어렵사리 모은 등록금을 아버지의 병원비로 쓰게 되면서 등록금을 구하지 못했고,

결국 대학등록을 포기하려는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지자, 직접 수소문하여 등록금을 대납해준 미담이 알려졌습니다.

앞서 MC 활동에 조그맣게 서술되어 기재되어 있지만 배우자 사진작가 손혁찬과 결혼 14년차가 되었는데 아이가 없었던 이유에 대해 오랫동안 궁금증이 있었습니다.

사실 아이에 대한 조급함과 간절함이 크지 않았다. 딩크족이라는 생각도 없었다”면서 “나라에 미안하다. 제가 저출산에 한몫을 한 것 같아서”라고 속내를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이 때문인지 이후 일로 만난 사이에 출연했을 때 목화솜을 보고 곱단이가 생각나 울컥하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2020년 7월 14일 밤 11시 첫 방송된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에서 남동생이 어릴 적 교통사고로 뇌를 다쳐 30년 넘게 투병중이라고 밝혔숩나다.

부모님께서 점점 나이가 드셔서 동생 돌보는 것을 버거워해 4자매가 함께 남동생을 돌보며 본인은 목욕 담당인데 누나로서 남동생을 씻기는 것이 쉽지는 않지만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고백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