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비서야?” 매일 지시하는 남편에 폭발한 6년차 연예인 부부

“내가 아내인지 비서인지..” 요즘들어 결혼에 회의감이 든다는 여자연예인이 있습니다.

결혼한지는 이제 6년차 부부인데요, 과연 어떤일인지 알아보겠습니다.

결혼 6년 차 라이머♥안현모 부부가 의견 차이로 갈등을 빚는 모습이 공개됐습니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우리들의 차차차’에서 라이머♥안현모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습니다.

이날 라이머와 안현모는 하나부터 열까지 안 맞는 모습을 보여 MC 신동엽으로부터 “어떤 부분이 맞아서 결혼한 거냐“는 반응을 불러왔습니다.

라이머는 “나는 먹는 행위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람인데 아내는 그런 게 없다. (아내에게) 식사는 배고픔을 충족하는 행위”라고 토로했습니다.

안현모는 라이머가 무심하다고 지적하며 “(남편이) 매일 일에 치여 사느라 집에 일찍 들어오는 일이 거의 없다”고 털어놨습니다.

특히 라이머는 안현모가 “눈이 아프다”고 해도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안현모가 “(남편이) 내 얘기 안 듣나 싶다”며 섭섭함을 털어놔도 라이머는 “저는 관심 없는 이야기는 하나도 기억하지 않는다. 기억하고 싶은 것만 기억한다“고 단호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런 갈등에도 안현모가 라이머의 건강 검진은 물론 심지어 소속 가수가 회식하는 장소까지 예약해주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안현모는 “일과를 챙겨주는 건 물론이고 은행 업무, 병원 업무, 본인 가족 업무도 다 제가 한다. 비서다“라며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지켜보던 출연진들은 “왜 다 해주냐”고 물었다. 라이머가 “본인이 그런 걸 좋아한다”고 말하자 안현모는 “좋아하지 않는다. 안 챙겨주면 안 되니까 하는 것”이라고 맞섰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안현모는 라이머와 함께 취미 생활하고 싶은 마음에 도자기 공방으로 라이머를 불렀습니다.

그러나 라이머의 분위기가 좋지 않자 안현모는 “오빠는 표정이 없다”고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이에 라이머는 “나는 싫으면 안 하는 스타일”이라며 단호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즐거웠다고 해주면 안 되냐는 안현모에게 라이머는 “내 스타일이 아니다. 둘이 같이 즐거워할 수 있는 걸 하면 좋을 것 같다”고 냉정하게 답했습니다.

또한 라이머가 “내가 좋아하는 걸 할 때 당신 눈치를 봐야 하는 게 싫다”고 말하자 안현모는 “일주일에 몇 번씩 낚시 가는 사람이 무슨 눈치를 보냐”라고 분노했습니다.

안현모와 라이머는 지인 소개로 만나 교제 6개월 만인 2017년 9월에 결혼했습니다.

안현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어떤 룰이나 공식 없이 ‘이 사람이다’라는 생각이 들었고 결혼까지 일사천리로 이어졌다”고 답했습니다.

라이머 또한 안현모와의 첫 만남에 대해 “옆모습을 봤는데 그 순간 ‘이 사람이랑 결혼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첫눈에 반했음을 고백했습니다. 현재까지 자녀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 함께보면 흥미로운 뉴스 👈

▶ “고3때 처음만나” 부모님이 극구 반대하던 결혼해 깨가 쏟아진다는 커플

▶ “후배들 때문에..” 카드값 천만원 나오자 ‘이것’까지했다는 여배우

▶ “80억 빚, 사기도박..” 국적논란까지 있던 여자아이돌의 근황

▶ “27살에 엄마, 40살에 할머니”됐다고 밝힌 원조 미녀여배우

▶ “살림은 남자가 해야지” 아내 수입이 자신의 10배가 되자, 미련없이 전없주부한 남자연예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