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니까짓게 무슨..” 배우 하겠다고 하자 어머니가 비웃었는데, 연기대상 2번이나 수상한 명품배우

“엄마 저 배우 할게요” 배우의 꿈을 어머니께 말씀드리자, 오히려 비웃음만 샀다고 고백한 배우가 있습니다. 비록 한번에 뜬 스타는 아니지만,

꾸준한 연기를 선보이며 결국 연기대상을 2차례나 탄 배우가 있는데요. 지금부터 알아보겠습니다.

2020년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와 지난 해 MBC 드라마 ‘검은태양’으로 두 번의 연말 연기대상을 수상한 배우 남궁민. 그만큼 연기라면 흠잡을 데가 없는 믿고보는 배우입니다.

“탤런트 같은 건 특별한 사람이 하는 건데, 너는 내가 낳은 아들이지만 특별한 사람은 아니야” 그가 처음 탤런트 공채시험(MBC)을 보겠다고 어머니에게 의견을 밝혔을 때 그의 어머니는 피식하는 웃음과 함께 “그래 해봐라”라고 말씀하셨는데 그때 어머니의 표정을 잊을 수가 없다고 합니다.

물론 남궁민은 그렇게 지원한 탤런트 공채시험에서 최종 탈락했지만 꾸준히 문을 두드리며 배우로서 데뷔했다. 단역부터 시작해 조연, 그리고 주연까지 차근차근 그 단계를 밟아왔습니다.

신인 시절에는 연기를 못한다는 이유로 감독들에게 쌍욕도 들어봤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많이 배우고 내적으로 성숙해진 것 같다고 하는데 자신이 생각해도 욕 먹을만한 연기였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2008년 병역의 의무를 마친 뒤 MBC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에서 선과 악을 넘나드는 연기로 호평을 받은 남궁민은 2015년 ‘리멤버-아들의 전쟁’에서 지독한 악역인 ‘남규만’을 연기해 극찬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역시 쉽지 않은 악역 연기덕분에 앞으로는 악역을 맡지 않겠다 선언한 남궁민. ‘김과장’부터 그에게 대상의 영광을 안긴 ‘스토브리그’와 ‘검은태양’ 모두 악역이 아닌 선역으로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전했습니다.

학교폭력 미투 사건으로 연예계가 시끄러울 때 학창시절 폭로 글이 인터넷에 올라왔습니다. 내용은 지극히 평범하고, 조용하고, 성실한 학생이었다고 합니다.

심현도 관장에게 헬스를 오랫동안 배웠으며 고중량도 매우 잘다룹니다. 검은 태양 촬영 때문에 단시간에 벌크업을 했는데 평소에 꾸준히 헬스를 해 왔기에 가능했다.

11살 연하의 모델 진아름과 열애 중이며, 2021 MBC 연기대상 수상 때도 이름을 언급하며 연애전선 이상무임을 증명했습니다.

남궁민은 현재 SBS 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의 촬영으로 바쁘게 지내고 있습니다. 남궁민은 실력은 최고지만 수임료는 단돈 1천원만 받는 ‘갓성비 변호사-천지훈’으로 분해 빽없는 의뢰인들과 시청자들에게 통쾌함을 선사할 예정입니다.

👉 함께보면 흥미로운 뉴스 👈

📌 “이거 혹시 영화?” 썸녀에게 고백하러 비행기타고 ‘이곳’까지 날아간 배우

📌”베이글은 내가 원조” 한국서 잘나갈때 은퇴하고 미국떠난 여배우

📌”한국판 장국영”이라고 불리는 52세 초동안 배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