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안가고, 은행원 될래요” 서울대 포기하고 고졸 은행원된 여학생의 깜짝 놀랄 근황

“서울대 대신, 취직할래요” 얼마전 뉴스에서 화제가 된 고졸 은행원의 근황이 공개돼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서울대 진학 대신 은행 취업을 택한 고등학생의 최후가 공개됐습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교 1등인데 대학 포기하고 은행 들어간 고졸 신입’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게시물에는 서울대 진학 대신 은행 취업을 선택해 화제가 됐던 한 여고생의 기사가 담겨있었습니다.

당시 TBC 보도에 따르면 대구 경덕여자고등학교를 수석 졸업한 이지민 양은 서울대 입학도 충분히 가능한 성적을 갖췄음에도 불구하고 대학 진학 대신 은행 입사를 선택했습니다.

보통 우수한 성적을 갖고 있는 사람이라면 명문대 진학을 꿈꾸는데, 이 양의 선택은 많은 사람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학교 측에서도 “은행 고졸 입사를 결정할 당시 전교 1등 학생이 대학 진학을 하지 않겠다고 해 당황했다”며 “그러나 자신의 선택에 대해 뚜렷한 계획을 세운 이지민 양을 믿고 존중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이 양은 “제 생각과 행동이 정답이라는 보장은 없지만, 남들이 다 하는 것이 정답이란 보장도 없다”며

“자기 주관이 확고하고 생각이 뚜렷하다면 그 길로 가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했습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멋있다”, “근데 현타 올 것 같다”, “부디 자신의 목표를 이뤘으면 좋겠다” 등 이 양을 응원하는 반응이 주를 이뤘습니다.

한편 한 누리꾼이 “이 분 얼마 뒤 퇴직하시고 교대로 들어갔다”는 댓글을 달아 논란이 생기기도 했습니다.

👉 함께보면 흥미로운 뉴스 👈

📌”이제 빚좀 갚고싶어요” 잘나갈때 정산 못받아서 빚더미 앉았다는 연예인

📌 “오직 1명” 김혜수가 유일한 남사친이라고 밝힌 흥행보증배우

📌 “임대료 0원 행복주택” 실제 까보니..행복하지 않다..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