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유명배우인 형에게 피해갈까봐” 가족관계 철저하게 숨긴 무명배우의 현재 모습

형한테 피해갈까봐..유명배우의 동생이면서도 티를 안낸 배우 동생이 있습니다.

지금은 동생도 무명을 벗어나 인지도가 있다고 하는데요. 어떤일인지 알아보겠습니다.

배우 김태우의 ‘진검승부’ 현장 비하인드 컷이 공개돼 눈길을 끕니다.

KBS 수목드라마 ‘진검승부’는 부와 권력이 만든 성역, 그리고 그 안에 살고 있는 악의 무리들까지 시원하게 깨부수는 불량 검사의 통쾌한 수사를 그린 ‘불량 검사 액션 수사극’입니다.

김태우는 이 작품에서 부장검사 김태호 역을 맡아 선악을 오가는 반전 모습으로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습니다.

공개된 사진 속 김태우는 카메라에 둘러싸여 진지하고 차분하게 촬영에 임하고 있어 시선을 끕니다.

특히 촬영 중엔 역할에 맞게 무표정한 모습을 유지하던 그가 대기 시간에는 한결 편안한 표정으로 선풍기를 품에 안고 땀을 식히는 등 반전 매력도 선보였습닌다.

한편, 1971년생으로 올해 51세가 된 김태우는 1996년 KBS 18기 슈퍼탤런트로 데뷔했습니다.

이후 그는 1996년 드라마 ‘첫사랑’에서 배용준의 대학 선배 역할로 나오면서 조금씩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으며, 1998년에는 드라마 ‘거짓말’로 KBS 연기대상 남자 신인상을 받기도 했습니다.

외에도 김태우는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 ‘관상’, ‘해적: 바다로 간 산적’, ‘창궐’과 드라마 ‘전설의 고향 ‘, ‘신의 퀴즈’, ‘그 겨울, 바람이 분다’, ‘징비록’, ‘클리닝 업’ 등에 출연하며 다채로움 필모그래피를 쌓았습니다.

극 중 김태우는 주로 지적인 캐릭터를 연기했다. 실제 학창 시절에도 그는 단정한 외모와 어울리듯 공부를 성실히 하고 성적도 좋은 모범생이었습니다.

이에 김태우의 부모님은 그가 데뷔하고 나서도 꾸준히 배우의 길을 걷는 것을 반대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의외로 빠르게 스타의 자리까지 오르는 김태우의 모습을 보고 결국 그의 꿈을 응원하기에 이릅니다.

재밌는 점은, 그의 동생인 김태훈 역시 형을 따라 배우의 길을 같이 걷게 됐다는 점입니다. 김태훈은 1975년생으로 1997년 극단 단원으로 데뷔했습니다.

형 김태우와 인상이 매우 비슷해서 마찬가지로 지적인 역을 주로 맡지만, 그러면서도 더 악한 역할을 많이 맡는다는 점이 다릅니다. 그는 ‘착한 남자’ ,’앵그리맘’, ‘나쁜 녀석들’ 등 다수의 작품에서 악인으로 열연을 펼쳤습니다.

김태우와 김태훈 형제는 그간 여러 방송과 인터뷰 등에서 서로를 언급해왔습니다. 특히 두 사람 위에도 큰형이 한 명 더 있는데 권위적이지 않은 성격이라 어릴 적부터 삼 형제의 사이가 좋았다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두 사람은 연기 스타일이 비슷하다는 질문에 대해서도 쿨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형 김태우는 “예전에 우리가 형제인 줄 모르는 분들이 이런 이야기를 하더라. 부산영화제에서 (김태훈의 연기를) 본 다음에 ‘그런데 쟤는 왜 저렇게 김태우 흉내를 내?’라고 말하는 걸 들었다”고 털어놨습니다.

이어 동생 김태훈은 “나는 그런 이야기를 들어도 기분 나쁘지 않다. 사실 형이 얼마나 노력해서 배우가 되었는지 아니까. 그런 말을 들어도 열등감이나 자격지심 같은 것은 전혀 안 생긴다”고 전해 훈훈함을 안겼습니다.

또 김태훈은 데뷔한 후에도 형에게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 형제 관계를 숨긴 채 에이전시에 직접 프로필을 돌리러 다니며 배우 활동을 이어갔다고 합니다.

이이 대해 김태우는 “데뷔 후에 한 번도 나에게 기댄 적이 없다. 그런 생각도 안 하더라. 그런 동생이 자랑스럽다”고 털어놔 감동을 자아냈습니다.

한편, 김태우는 ‘진검승부’에서 매주 열연을 펼치고 있으며, 김태훈 역시 디즈니 플러스 오리지널 시리즈 ‘형사록’ 출연 소식을 알리며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습니다.

👉 함께보면 흥미로운 뉴스 👈

📌 “완전 망한거야?” tv에서 안보이더니, 방송접고 제 2의 인생 시작한 개그맨의 근황

📌 “천하장사가 어쩌다가” 국민mc 강호동이 수년째 앓고 있다는 질병..뭐길래?

📌 “정변의 정석” 어렸을때부터 한결같은 미모 자랑한다는 대세 여배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