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돈 없어도 살수있어” 너무 가난해 결혼반지 없이 ‘치실반지’로 프로포즈 하고 결혼했다는 여자 연예인

당시 서로 돈이 없어 ‘치실반지’로 고백을 해 결혼한 배우 커플이 있습니다. 두사람 모두 사랑하나로 결혼을 결심한것인데요.

과연 무슨 사연일지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사연의 주인공은 배우 김국희입니다. 고등학교 3학년이 되기 전 겨울, 뮤지컬 <짱따>로 대학로에서 데뷔했다. 이후 대학에 진학하지 않고 배우로서 커리어를 쌓았습니다.

중간에 페이를 지급받지 못하는 일이 생겨 1년간 무대를 떠났다가 2008년에 복귀했습니다.

김국희는 할머니 역 장인입니다. 주로 조연, 특히 노인 역을 많이 하다 보니 멜로 연기를 할 기회가 적어 멜로가 어색하다고 한다. 음악극 <태일>에서 잠깐 맡게 되는 태일의 첫사랑 역마저 처음엔 무척 부끄러웠다고 합니다.

이십대 초중반까지 외모, 신체, 목소리 등이 애매하다는 이유로 배우로서 성공하지 못할 거라는 말을 들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주변의 우려를 무릅쓰고 오히려 특징이 없는 자신의 캐릭터를 이용해 다른 이들보다 더 넓은 스펙트럼의 역할을 소화하면서 단점을 장점으로 승화해냈습니다.

최근에는 드라마와 영화에서 감초 역할을 많이 맡으면서 출중한 연기력으로 대중들에게 얼굴을 각인시키고 있습니다.

어린시절에는 외모, 신체, 목소리 등이 애매하여 배우로 성공하지 못할 거라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고 하는데요.

주변의 우려를 무릅쓰고 오히려 특징이 없는 자신의 캐릭터를 이용해 다른 이들보다 더 넓은 스펙트럼의 역할을 소화하며 단점을 장점으로 승화시켰습니다.

김국희는 이런 강점을 통해 드라마, 영화에서 ‘감초’ 역할을 맡으며 대중들에게 얼굴을 각인 시키고 있습니다.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2화에서 채송화의 고등학교 친구이자 암 환자인 갈바람 역으로 짧지만 강한 임팩트를 남겼습니다.

캐스팅 비화로는 신원호 감독이 입원해 있을 때 한국 영화들을 섭렵하면서 연기가 좋은 배우들을 개인적으로 카카오톡에 적어놓았는데 어느 순간 기록이 다 날라가고 유일하게 남아있던 것이 ‘<소공녀> – 김국희’라는 메모였다고 합니다.

신원호 감독은 여러 번에 거친 미팅 끝에 김국희 배우를 갈바람 역에 캐스팅하면서도 더 길게 나오는 역할을 주고 싶었으나 스케줄이 맞지 않아 단역을 맡긴 것에 못내 아쉬운 마음을 내비쳤습니다.

배우 라미란과 닮았습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미팅에서 <응답하라 1988>의 정환 엄마 대사를 읽도록 했는데 외모와 느낌이 상당히 비슷했습니다. 일전에 네이버 생중계로 공연할 때의 댓글 반응도 “라미란 요즘 뮤지컬하냐?” 였다고 합니다.

이러한 명품배우 김국희의 남편 역시 배우인데요. 두사람은 연극 <택시 드리벌>을 통해 인연을 맺어 2년간의 연애 끝에 결혼하였습니다.

당시에 남편인 류경환이 수입이 없어 김국희에게 치실로 만든 반지를 만들어 청혼했다고 알려졌는데요.

김국희는 한 인터뷰에서 류경환에게 받은 프로포즈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치실 프로포즈를 받았다. 저는 오빠에게 이벤트가 아니라 ‘용기를 받았으면 좋겠다’는 말을 했어요. 이벤트는 딱히 기뻐하는 연기하기도 힘들고 하니까요.

결혼이나 모든 것이 결정된 상황에서 하는 프로포즈가 아니라 정말 아무것도 준비되지 않았을 때 정말 결혼할 마음이 들었을 때 이사람이 예스, 노 일지 모를 때 하는 프로포즈가 진짜 인 것 같다는 말을 했었어요. 그때 오빠가 공연을 안할 때 여서 힘들 때였거든요.”

“오빠가 저에게 은반지, 실반지라도 끼워주고 싶었는데 그런 여유가 없었대요. 그래서 기다리다가 기다리다가는 뺏길것 같았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어느날 아침에 자고 일어났는데 프로포즈 링 끼는 자리에 치실이 묶여져 있더라고요.

그래서 결혼식 영상보시면 치실로 리본 한 것이 결혼반지처럼 있어요. 대단한 용기잖아요. 참 좋은 사람이예요.”라고 당시 프로포즈 및 결혼 소감을 밝혔습니다.

두 사람은 따로 결혼식을 올리지 않고 영상을 만들어 지인들에게 전송한 뒤 혼인신고를 했다고 합니다.

두 사람은 이때문에 결혼 기념일이 애매해져 5월 5일 어린이날을 결혼 기념일로 지정했다고 하네요.

남편 류경환은 계속 연극무대에 오르며 관객들을 만나고 있는데요. 최근에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깜짝 출연하여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김국희는 최근 반영 중인 드라마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데요.

극중에서 일편단심 마태오(이서진)밖에 모르는 ‘프로 짝사랑러’ 유은수를 통해 시청자들의 공감을 끌어내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습니다.

👉 함께보면 흥미로운 뉴스 👈

📌 “살쪄도 돼 난 마음 안변해” 결혼하고 6개월간 12kg쪘다고 난리난 연예인 부부

📌 “딸 제발 그만해” 잘생긴 남자만 보면 같이 살자고 하는 딸 때문에 난감하다는 여배우

📌 “와..이게 되네?” 웃찾사 폐지 하자마자 경찰공무원 합격해 근무중이라는 미남개그맨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