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완전 넌씨눈이네, 내로남불?!” 40살에 결혼한 친구 신혼여행까지 따라간 여배우 3명..누구야?

늦은 나이에 결혼에 골인한 친구를 축하하는 마음이 너무 컸던 것일까요? 40살에 결혼한 절친의 신혼여행에 따라나섰다는 열혈 여배우들이 있습니다.

바로 지난해 4월 결혼식을 올린 이정현의 신혼여행에 따라나선 오윤아, 이민정, 손예진이 그 주인공인데요.

이정현은 앞서 지인의 소개로 남편을 만나 연애하던 시기부터 절친들에게 신랑감을 검증받았고 모두에게 합격점을 받아 결혼까지 골인했습니다.

그리고 이정현은 지난 7월 촬영 일정으로 인해 잠시 미뤄두었던 신혼여행을 떠나면서 오윤아를 비롯한 절친 멤버들에게 “내 신혼여행 같이 갈래?”라고 권했고, 무려 3명의 멤버가 따라나섰습니다.

졸지에 이정현의 3살 연하 남편은 아내를 비롯해 4명의 여배우를 모시고 몰디브로 떠나는 신세가 되었지요.

과거 방송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배우 오윤아가 스페셜 MC로 출연해서 해당 내용을 밝혔는데요.

신동엽이 “이정현 씨 신혼여행을 따라갔다고 들었다”고 운을 떼자 오윤아는 “이정현 씨가 가자고 해서 저희가 그냥 그걸 문 것 뿐이예요. 손예진 이민정 오윤아 같이 가게 된거예요. 너무너무 잘 놀았어요”라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출연자들은 “진짜로 따라가 버린 거냐”라고 말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이에 서장훈은 “같이 가신 분들은 재미있었을지 모르겠지만, 이정현 남편은 굉장히 뻘쭘했겠다. 신혼여행에 여자분 네 분을 모시고 간 것 아니냐”라고 했습니다.

당시에 대해 오윤아는 “이민정, 손예진이 함께 갔는데 너무너무 잘 놀았다”면서 “예진이도 그렇고 민정이도 그렇고 모두 성격이 털털하다. 그래서 그냥 재미있을 것이라고 단순하게 생각했다. 정현이 말만 믿고 신랑분도 너무 좋아한다고 해서 갔는데”라고 해명(?)했습니다.

다만 예상과 달리 이정현 남편의 표정이 점점 안 좋아졌다면서 “마지막 날 라면을 먹는데 계속 허공을 보고 계셨다”라고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습니다.

이에 이정현의 남편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습니다. 과거 SBS ‘미운우리새끼’에 출연한 이정현은 남편과의 신혼 생활에 대해 묻자 “너무 좋다. 신랑이 너무 착해서 다 참는 거 같다”며 수줍게 웃었습니다.

그러면서 “연애할 때부터 싸운 적이 없다. 연애를 1년 정도 하면서 안 싸우는 사람이 이 사람밖에 없어서 결혼을 결심했다”고 밝혔습니다.

남편과의 첫 만남에 대해서는 “저 남자가 나를 좋아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되게 듬직하고 너무나 성실하고 착했다. 딱 보면 바른 생활 사나이 같은 이미지여서 보자마자 되게 믿음이 갔다”고 떠올렸습니다.

한편 이정현은 ‘집사부일체’에 출연해서 당시에 대해 “신랑도 친구들 팬이라 신기해했다”면서도 반대로 남편 친구 3명이 신혼여행에 따라오면 어떨 것 같으냐는 질문에는 “왜 따라와, 싫다”라고 정색하는 반응으로 웃음을 주기도 했는데요.

결혼 후에도 여전히 친구들을 집에 초대하는 걸 좋아해서 이민정, 오윤아, 손예진이 자주 놀러 온다고 하니, 이 정도면 이정현의 남편과도 절친이 된 셈 아닌가요?

👉 함께보면 흥미로운 뉴스 👈

📌 “너무 잘생겨서 그만” 강도잡고 뉴스 나왔다가 졸지에 배우로 데뷔한 한양대 미남

📌 “이게 능력자 맞지?” 97년생 10살 연하 남편과 결혼식 올린 대세연예인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