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사실 갔다 왔어요” 미혼인줄 알았는데 돌싱이라고 밝힌 대세 여배우

똑부러지는 연기, 카리스마를 갖추고 최근 우영우에도 출연중인 대세 여배우가 알고보니 미혼이 아니어서 화제입니다.

1972년 생 진경은 당차고 똑부러지는 역할을 주로 맡으며 대세 배우로 우뚝 섰습니다.

진씨 성에 이름이 경으로 외자이며, 예명이 아닌 본명입니다.

1998년 연극 ‘어사 박문수’, 2000년 영화 ‘오!수정’으로 데뷔했는데요. 과거 부모님의 반대가 심해 연기자 활동을 할 수 없었다고 합니다.

부모님과 어렵게 협상해 한예종 석사 과정을 마치고 29살이란 늦은 나이에 데뷔하게 되었죠. 주로 중년의 여성, 커리어 우먼, 엄마를 연기 했기에 결혼했다는 이미지를 심어 주었습니다.

하지만 진경은 과거 종영한 드라마 이후 출연하게 된 예능에서 오랜 숙원이라는 ‘이혼 고백’으로 솔직 발언해 화제를 모았습니다.

사실 인터넷에 치면 미혼으로 뜬다며 “사실 한 번 갔다 왔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과거 인터뷰가 다 끝나고 기자님이 ‘결혼 생각은 없으세요’라고 묻길래 ‘없다’고 얘기를 했다”며 “근데 싱글로 기사가 나갔다”고 털어놓았는데요.

“거짓말 한 건 아니지만 오해하게 한 것”이라며 이후 굳이 한 번 갔다 왔다고 말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고,

따로 기자회견이라도 할 정도로 톱스타는 아니라 굳이 정정하지 않았다고 전해집니다. 하지만 시간이 점점 지나고 나니 본인 스스로 불편해졌다며 솔직하게 고백해 많은 응원을 받았습니다.

연극배우로 활동하던 시기에는 생계를 위해 신인 연기자들을 가르쳤다고 밝힌 적이 있습니다.

최진혁, 한채아, 서영희 등을 가르쳤다고 합니다. ‘구가의 서’에서 최진혁과 만났을 때 너무 뿌듯했다고 합니다.

한국외국어대학교에 현역으로 입학하였으나 나흘만에 자퇴하였고 동국대학교 연극영화학과에 재수해서 들어갔지만 자퇴하고 한국예술종합학교에 들어갔습니다.

이유는 연기 스펙트럼을 더 넓히기 위한 선택이었다고 합니다.

의외로 20~30대 남성 팬들이 무척 많습니다. 아마도 동안인 외모와 목소리, 그리고 현대 젊은 남성들이 선호하는 카리스마 있고 단아한 외모를 보유한 것이 이유가 아닐까 예상됩니다.

의학 드라마에 자주 출연했다. ‘굿닥터’, ‘괜찮아 사랑이야’ 그리고 ‘낭만닥터 김사부’ 등등. 냉철하고 이지적인 이미지가 의사 캐릭터와 잘 어울리기 때문인 듯합니다.

2019년 3월 6일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 출연해 성격이 변했다고 밝혀 눈길을 모았습니다. 진경은 “작년부터 성격이 부드러워졌다. 교회를 다니기 시작하니까 화가 안 나더라. 제가 ‘화의 여신’이었는데 화낼 일이 없어졌다.

그래서 그런지 드라마도 그렇고 원래 센 캐릭터가 많이 들어왔는데 요즘은 러블리한 역할이 많이 들어오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한편, 진경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우영우의 친엄마이자 한바다의 라이벌 태산의 변호사를 맡아 열연중에 있습니다. 앞으로 우영우와 어떤 관계를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 함께보면 흥미로운 뉴스 👈

▶ 애스턴 마틴보단 기아차가 좋다고 밝힌 테니스 황제

▶ 슈퍼카 줄게, 난초랑 바꾸자고 말한 억만장자

▶ 중고는 2만원 새제품은 1억인 물건의 정체

▶ 친척이 집문서들고 도망갔다고 밝힌 원로가수

▶ 벼룩시장서 산 장난감인데..감정가 32억이라네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